엄마랑 병원갈 일이 좀 있어 휴가를 내고 '내일 포스팅 뭐하지?' 하면서 사진을 뒤지던 중에 2010년 다이어리의 일부분을 찍어놓은 사진 몇 장을 발견했습니다.

2010년에 다이어리와 블로그 결산을 하면서 일부는 첨부했고 일부는 빠졌는데 그 빠진 사진 중에 하나 눈에 확 들어오는 것이 있네요. 그래서 오늘 포스팅 주제는 "당신이 다니는 회사, 누군가에게 자신있게 추천할 수 있나요?"라는 다소 난해한 걸로 잡아보았습니다. ㅋㅋㅋ



이 때는 제 스스로가 회사 다니는 것이 너무 힘에 부쳐서 인력을 구하고 있었는데도 그 누구에게 추천을 해 줄래야 줄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전공과 관련된 직장이었기 때문에 후배들 끌어올려주기도 참 좋은 조건인데 회사 시스템과 복지 등등에서 만족을 못했기에 남들에게도 추천을 할 수가 없었죠.

다이어리에 이렇게 적었던 날은 회사 다닌지 대략 2년 6개월은 넘었던 때로 기억하는데 그때 힘듦의 강도는 최고봉. ㅎ 결국 만 3년을 1개월 남기고 회사를 그만두고 공백기를 가진 뒤 지금의 회사로 이직합니다. 전공을 버리고 말이죠.


그 때는 "회사 추천? 말도 마. 여길 어떻게 추천해주냐?" 이랬는데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 제가 블로그에다가 "저랑 일할 사람 구해요!" 라고 올리고 있네요. (참고로 오늘 지원 마감일. ^^;;;) 사회생활을 하다 보니 이런 일도 있습니다.


저 블로그 쓰고싶은 것만 쓰면서 고집있게 운영해왔습니다. 채용공고는 회사에서 올리라고 해서 올린 것도 아니고 지금 다니는 회사에 만족하고 나랑 같이 일할 사람에게 이 정도면 추천해줄 수 있겠다 싶어서 스스로 올린 거거든요.

그리고 지난 회사에서는 전혀 없었던 연월차제도. 지금 회사에서는 월차로 운영되고 있는데요. 저 이사, 결혼준비, 엄마 수술문제로 인해 어쩔 수 없이 평일에 시간이 필요했던 때가 있었는데 덕분에 꼬박꼬박 아주 잘 쓰고 있어요. 포스팅이 발행될 오늘도 그거 누리는 날이라 마음 편하고 고맙단 생각 하고 있던 차였는데 2010년 사진을 발견하니까 마음이 음 뭐랄까 싱숭생숭? 씁쓸? 야호, 해방이다, 좋다 이런 감정이 들 것 같았는데 이상하게 알수없는 감정이 듭니다. 허허.


이렇게 전 회사가 어떠니 현 회사가 어떠니 해도 어느 직장에 가도 직원인데 100% 마음에 드는 회사가 있겠습니까만은 이런 생각이 드네요.

"당신이 다니는 회사, 누군가에게 자신있게 추천할 수 있나요?"

여러분은 어떠세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