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식 시작하기 전 두려웠던 것은 뭔가 복잡한 과정이었습니다.

<쌀을 불리고, 믹서에 갈아서 물에 넣고 저어주면서 끓이다가 채소 등 기타 재료를 넣고(데치거나 삶거나 해서 갈거나 으깨는 과정이 또 들어감) 적정 농도를 만든 다음 채에 걸러 식혀서 먹인다.>

해보지 않은 상황에서 이 몇 줄 되지도 않는 과정들이 요리에 취미없는 윤뽀에겐 순탄치 않아보였죠. 내 밥 한 끼 챙겨먹기도 힘들구만 이걸 어떻게 한단 말입니까. ㅋㅋㅋㅋㅋㅋ 그런데 이건 비단 저의 고민만은 아니었나 봅니다. 배달 이유식이며 소분, 계량이 다 되어 바로 조리할 수 있는 이유식이 시중에 나와있는걸 보면요.


이전 포스팅을 하며 몇 번 썼지만 나중엔 배달 이유식과 병행 할 예정입니다. 지금은 초기 이유식으로 제가 직접 하는걸로 방향을 잡았고요. 그건 바로 조금 손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해 준 쌀가루 덕분이죠.


쌀가루는 적정량의 쌀을 불리고 갈아 가루로 만드는 시간과 노력의 과정을 생략 해 주는 마법의 가루입니다. ㅋㅋㅋㅋ 이런걸 판다는 걸 첨 알았어요. 육아의 세계는 그간 제가 살았던 세상과 너무 달라요. ㅋㅋㅋㅋㅋ

암튼 이 쌀가루가요. 100g, 200g 보통 이런 식으로 포장되어 나오는데요. 이유식 한 끼 분량은 6g 정도로 세 끼를 만들어도 그리 많이 필요하지 않단 말이에요. 전 그 계량도 하기 싫어서 스틱형 쌀가루를 구했답니다. 6g씩 포장되어 30개 들어있는 맘스쌀과자의 '우리아이 한 끼 쌀가루'라는걸로요.


낱개 포장되어 있으니 보관과 사용이 위생적이고, 밖에서 이유식을 만들어 먹여야 하는 상황이 오면 간단하게 준비해서 나갈 수 있지요. 보통 초기 이유식 한 달 정도 하는데 딱 그만큼의 분량이라는 점도 맘에 들고요.

네이버 체크하웃으로 별도 사이트 가입 안하고 살 수 있어서 편히 주문 했네요. 제가 어디 가입하는걸 별로 안좋아해서. ^^;; 네이버 캐쉬도 조금 있고 해서 제 돈 주고 샀지만 싸게 산 것 같은 기분이었어요.

샘플로 온 쌀과자는 엄마가 냠냠

지금 이 스틱으로 열심히 이유식 만들어 먹이는 중입니다. 오복이 아주 잘 받아 먹고요. 처음엔 한 끼에 스틱 하나로 생각해서 세갤 뜯어서 만들었는데 오복이가 좀 남기더라고요. 그래서 지금은 스틱 두개로 세 끼를 만들어 먹인답니다. 그래서 한 달 보다 조금 더 쓰겠지만 뭐 유통기한 넉넉하고 낱개 포장이라 별 걱정이 안 되네요.


이유식을 위해 냄비며 주걱, 쌀가루, 보관용기 등등 새롭게 산 것이 많았는데요. 첫 날에 흰 쌀 미음에 아주 작고 까만 점이 몇 개 보여서 제대로 안 씻어서 그런가 하고 넘겼는데 연속해서 계속 그게 보이는거에요. 그래서 코팅냄비에서 유리냄비로, 생수에서 수돗물로, 숫가락에서 주걱으로, 실리콘 주걱으로 바꿔보고 이래저래 테스트를 해 봤는데 그래도 있었어요. 이상하다 생각해서 흰 종이 위에 쌀가루를 뜯어봤는데 거기서 원인을 찾았죠. 구매처인 맘스쌀과자에 전화했더니 쌀이 100% 하얗지 않다, 쌀눈인 것 같은데 그래도 혹시 모르니 교환을 해 줘 보겠다고 친절하게 응대해 주시더라고요. 스틱을 몇 개나 뜯어썼는데 새걸로 교환 해 주시고 샘플도 몇 개 더 챙겨주셨어요. 그 후에도 좀 보이긴 했지만 이물질이 아니라 신경을 안 썼더니 눈에 안 들어오는 것 있죠. ;; 그래서 지금은 별 의심 없이 먹이고 있어요. 아기 먹는 거라고 즉각 대응 해 주시고, 교환품 잘 받았는지, 다른 문제는 없었는지 후에 전화까지 주셔서 믿음도 생기고 고맙기도 했어요.


옆길로 잠깐 샜는데 아무튼 저처럼 첫 아이 키우면서 이유식에 대한 두려움이 큰 어머님들은 쌀가루로 시작 해 보세요. 스틱형도 괜찮고 그냥 대포장도 괜찮고. 고형물을 먹는 연습을 하기 위한 과정이라는 이유식의 본질을 생각하면 쌀가루 보다는 불린 쌀을 갈아서 하는 것이 좋다는 이야기도 있고, 쌀미음 한 번 해보고 아기가 거부하지 않는다면 채에 거르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이야기도 있는데요. 어차피 '초기' 잖아요. 초기 진입 어려우면 아기도 엄마도 힘들지 않겠어요? 쉽게쉽게 가자구요. 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