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복이가 어린이집 가장 막내 반(만 0세)을 수료했어요. ㅋㅋ 아장아장 걷는 아이, 복직한다고 작년 3월부터 보냈었는데 벌써 1년이 지났네요. 시간이 이렇게 빨리 갈 수가! 자기 나름 12시간씩 어린이집에 있느라, 적응하느라 아프기도 했고 맘고생했었는데(그래서 엄마를 집순이로 돌려놓았다죠? ㅋㅋ) 이렇게 의젓하게 커서 가운입고 사진 찍은 것 보니 기특하네요. ㅋㅋ


이제 형님반(만 1세)이 되어 새로운 친구들 만나고, 동생들 들어오고 특별활동 시작할텐테 다가오는 3월 2일 오복이의 반응이 너무 궁금해요. ㅋㅋㅋㅋㅋㅋ 오늘은 새학기 준비로 가정보육을 해 줬으면 한다는 선생님의 말씀에 어린이집 안가고 집에 데리고 있는데 토~화 뜻밖의 긴 연휴로 엄마는 다크서클이 또 내려옵니다. ㅋㅋㅋㅋ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