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심심해, 심심해"를 입에 달고 사는 오복이. 부쩍 하고 싶은 것이 많은 나이인데 엄마가 따라가질 못해 헉헉이고 있습니다.

암튼. 그날은 병원에 대기 환자가 많아 잠깐 카페에서 시간을 때우고 있었습니다. 따로 장난감을 준비하지 않으면 카페에서 아이랑 할 만한 놀이가 없어요. 간식 주고 동영상 보는 정도죠. 이 땐 오복이를 위한 음료를 시켰음에도 심심하단 노래를 부르는 거예요. 동영상은 병원 TV에서 볼 것 같아서 조금 참기로 하고 오복이가 좋아하는 걸 이야기하면 엄마가 적어준다고 하면서 시간을 때웠습니다.


숫자, 수학, 수와셈, 각도기, 줄자, 책 이름, 달력, 빨대, 우유, 치즈, 선크림, 엄마, 아빠, 지우개 등등 쭉 이야기를 했어요. 왜 좋아하는지, 이걸 좋아하지 않아? 묻고 알려주며 이야기를 하다 오복이가 급 주도를 하더라고요.

오복 - 소는 우유를 줘서 좋고 닭도 좋고, 사향고양이도 좋아.
윤뽀 - 엉? 소는 우유를 줘서 좋고 닭은?
오복 - 닭은 달걀을 주잖아. 사향고양이는 커피를 줘서. 엄마한테 커피를 주잖아.


응?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복이 센스 굳굳. ㅋㅋㅋㅋㅋ 카페인 중독인 엄마가 오복이 데리고 뻔질나게 드나들었던 곳이 카페, 편의점이었어요. ㅋㅋ 거기 가면 간식을 먹을 수 있으니까 오복인 간식 먹고 싶단 말 대신 "엄마 커피 마셔", "엄마 여기 가자" 이랬어요. 그래서 책에서 사향고양이가 나오는 부분이 꽤 기억에 남았었나봐요.

정작 루왁커피는 마셔보지 못한 엄마지만 오복이의 마음에 감사를 표했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복가 엄마한테 루왁커피 한 잔 대접해주는 그날을 꿈꿔보면서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