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을 한 것도, 아이가 있는 것도 아닌데 결혼과 육아, 교육에 대한 책을 자주 접하고 있다. 이런 책들은 '사람' 그 자체가 베이스기 때문에 꽤나 흥미롭다. 나, 남자친구, 블로그 이웃님들, 회사 사장님, 흉악 범죄자놈들의 공통점은 남녀가 만나 태어났고 꼬꼬마 시절이 있었으며 어떠한 교육을 받아왔다는 것이 아닐까? 어떠한 사람을 떠올리며 책을 보면 이해하기 어려웠던 행동에 대해 조금이나마 생각을 달리하게 된다. 때문에 나와 별 관계 없어보이지만 요즘같은 흉흉한 세상에 이런 책에 눈길이 가는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아이를 칭찬하는 법, 꾸짖는 법], [뮤직 비타민], [김창렬의 아빠수업], [좋은결혼 나쁜결혼 이상한결혼], [아이의 사생활]은 누구나 한번쯤 읽어볼만한 도서다. 다른 도서들은 일전에 서평을 쓴 적이 있고, 오늘은 [아이의 사생활]이란 책에 대해 이야기 해 볼까 한다.


[ReView/BOOKs] - [책] 아이를 칭찬하는 법, 꾸짖는 법 〃 
[ReView/BOOKs] - [책] 뮤직비타민 〃
[ReView/BOOKs] - [책] 김창렬의 아빠수업〃
[ReView/BOOKs] - [책] 좋은 결혼 나쁜 결혼 이상한 결혼 〃


[아이의 사생활]이 이전에 봤던 도서들과 가장 다른 점은 어마어마한 두께도 있지만 전문적으로 다방면에서 분석한 결과를 담고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어떤 학자가 옛날 옛적에 이런 실험을 했는데 이런 결과가 나왔다'보다 훨씬 사실적이다. 실제 실험에 참여했던 아이들의 모습이 생생히 담겨있었고, 그 결과를 보기쉽게 도식화해 정리하였는데 그 데이터가 꽤나 방대했다. (알고보니 내가 몰랐을 뿐이지 2008년 EBS를 통해 5부작 방송이 되면서 꽤나 화제를 모은 댜큐멘터리가 원작이었다. 취재기간 1년, 설문조사 대상 4천여명, 국내외 전문가가 참여하여 만들어낸 작품이니 어련할까 싶었다.)


다음 영상은 알라딘 책소개란에 삽입되어있던 영상을 퍼오기 한 것이다. (관련페이지)

 

영상에서 보면 알 수 있듯이 <나는 누구인가>, <남과 여, 그들의 차이>. <다중지능>, <도덕성>, <자아존중감> 이렇게 5개의 파트로 나누어져있다. 어느하나 빼놓을 것이 없었던 내용이었다.


 

아이의 사생활 - 10점
EBS 아이의 사생활 제작팀 지음/지식채널


쌓여진 블럭 속 모양을 예측하는 것이 어려웠던 이유, 스케치북 한장을 채우려면 늘 멍했던 이유, 거스름돈 100원을 더 받았음에도 쉽게 돌려주지 못했던 이유 등등 일련의 내 지난 행동들이 왜 그런 연유에서였는가를 확연히 알 수 있었다. 아이가 없기 때문에 주변 성인을 대상으로 거꾸로 유추해보면 그 사람이 어떤 환경에서 자랐었는가에 대해 어렴풋이 알 수 있었다. 내 아이가 생기면 어떻게 해야겠다는 생각까지...


책 첫페이지의 추천사를 보면 <샤워실의 바보> 이야기가 나온다. 처음 수도꼭지를 틀면 찬 물이 나온다. 따뜻한 물로 씻기 위해 뜨거운 물 쪽으로 수도꼭지를 돌리지만 이번엔 물이 너무 뜨거워 손을 댈 수 없다. 그래서 급하게 찬 물로 꼭지를 돌려보지만 이번엔 또 너무 차다. 결국엔 그 두가지 사이를 반복하다 어정쩡하게 샤워를 끝낸다는 이야기다. 조금만 인내심을 가지면 미지근한 온수로 개운한 샤워를 마칠 수 있었을텐데... 이 <샤워실의 바보>이야기는 기억에 꽤 오래 남았다. 이것이 이 책을 또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게된 계기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강렬했다.

내가 나와 주변 사람을 돌아보며 생각했던 것. 아이의 부모라면 반드시 유념하고 있어야 할 사항이 아닌가 싶다. 그렇지 않으면 샤워실의 바보처럼 그때 그때의 뜨거운 감자에 휘둘려 아이를 위한다는 명분은 있지만 부모가 원하는 방향으로 만들어가는 아이양육을 하게 될 것이다. 물론 아이가 뜻대로 따라줄 확률이 크진 않겠지.


부모가 흔들림없는 신념을 가지고, 부모의 역할을 다 할때 진짜 부모가 원하는 아이로 성장해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쌩뚱맞을지도 모르겠지만 하나 언급하고싶어 덧붙인다. 얼마전 꼬마아이에게 로우킥을 날린 10대로 보이는 청소년의 동영상이 올라와 네티즌들을 흥분케 했다. (관련 기사보기)


가해 청소년이 누군지 밝히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그 후 대안은 있는가 궁금하다. [아이의 사생활] 내용을 곱씹어보며 이 아이에게 어떠한 점이 결여되었고, 왜 이런 행동을 하게되었는지 생각해보았다. 누군가도 이렇게 해야하지 않을까? 하고 의문을 던져보며 서평을 마친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드자이너김군 2009.10.28 1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죽일놈을 보았나 !! 버럭!
    꼭 잡아 족쳐야 할놈이군요.. 아아 저런것만 보면 혈압이.. ㅡㅡ

    • 윤뽀 2009.10.28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자님 혈압 관리 하셔야죠 -ㅠ-//
      누군지 찾으면 아직 어린 아이 같으니 앞으로 바른 성인이 되도록 인도해줘야 할 것 같아요
      재범이되지 않도록 킁

  • 2proo 2009.10.28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저거 봤어요.. 저.. 나쁜...
    어휴.. 확 잡아야 할텐데.

    그나저나 윤뽀님 시집가실 때가 슬슬 된거 아닌가요~? ㅌㅌㅌㅌ

    • 윤뽀 2009.10.28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런 책에 관심을 가지니까 가끔가다 이웃님들이 그리 한마디씩 던지더라구요 ㅋㅋ 날잡아야하는거 아니냐고 ㅋㅋㅋㅋㅋ

      아직 잡혔다는 소식은 없는 것 같습니다 a

    • 2proo 2009.10.28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으음.. 만약 날 잡으시면 남친님 신발은 저에게 선물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소식 기다릴께요~~~ ^0^

    • 윤뽀 2009.10.29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부모님이 갈 생각 말라든데요? ㅋㅋ
      냄새나는 신발은 머하러 가지시려구요 ;;;

  • 피아노 2009.10.28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뉴스 보고 너무 놀랐습니다
    저 아이는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 윤뽀 2009.10.29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르게요 가해 학생도, 동영상을 촬영했던 누군가도 인터넷을 통해 소식을 접했을 것 같은데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금하네요

  • Reignman 2009.10.28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블로그가 갑자기 느려졌어요.
    이거 나만 그런건가..;;
    암튼 저 싸가지 경찰이 수사들어갔다고 하는데,
    빨리 잡아서 제대로 교육을 시켜야 할텐데요.
    그런데 윤뽀님 쓰잘데기 없는 질문일 수도 있는데,
    끝에 a는 뭔가요? ㅋㅋㅋ

    • 윤뽀 2009.10.29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블로그가요? -ㅠ- 저는 아직 느끼지 못하고 있는데 ..
      사진을 원본 대로 올리면 그 포스팅 로딩할땐 시간을 좀 잡아먹더라구요. 것 외는 뭐 a 많이 느려졌나요? ㅠㅠ

      'a'는 머리 긁적긁적.....하는 손 정도?
      별거 없어요 ㅋㅋㅋㅋㅋㅋ

    • Reignman 2009.10.29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_-a 대략 이런 느낌이군요. ㅋㅋㅋ
      그리고 사이드바 상단에 배너를 일시정지 해놓으니 버벅거림이 사라지네요.

    • 윤뽀 2009.10.29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바로 그런느낌 맞습니다 맞구요 ㅋㅋ
      이모티콘 1세대에서 많이 쓴 것 같아요
      :) :-) T_T 요런 느낌과 같이
      ㅡㅡa 요것도 있고 머 다양한 응용은 이제 Reignman님께 맡기고.

      배너 때문에 버벅거림이 있나보네요 어흑 그럼 안되는데
      그렇다고 빼버리기엔 마음의 준비가 되지 않는걸요 ㅠㅠㅠㅠㅠㅠ

    • 쥬늬 2009.10.31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은있어요 ^^
      짐 영상이 9메가정도 되니 버벅거리는게 당연해요
      일단 배너영상의 비트레이와 원본크기를 줄이면되요
      어짜피 배너이니까 전체화면은 거의 안보실터
      해결되셨음 좋겠네요

    • 윤뽀 2009.11.01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 이전 댓글을 먼저 봤는데 해결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모모군 2009.10.30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 뉴스 보다가 봤는데..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 생기는군요..;;

  • 지구벌레 2009.11.02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라면..꼭 봐야할 책입니다. 저도 강추..
    EBS 다큐도 함께 보면 금상첨화...
    그런데 저 못된 학생..어쩌죠..ㅡㅡ;.

    • 윤뽀 2009.11.02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구벌레님도 보셨군요
      내용 정말 괜찮았던것같아요
      그 아인 잡았데요 -_-;; 어떻게 될진 모르겠어요
      이미 3년전 사건이고 한데 ..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10&newsid=20091102095713073&p=newsis&RIGHT_COMM=R9

  • 봄꽃향기 2010.04.27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가 되기 전에 읽어보라고 추천해주는 책이였는데.. 한 번 시간내 읽어봐야겠어요

  • 손한나 2010.04.27 1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꺼운 책이라 저도 계속 망설이고 있어요..재밌을것 같은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