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오복이의 마음이 변한 이유가 무얼까요?

오복이는 어느순간부터(아마도 말귀를 알아듣고 혼내기 시작한 뒤부터) 아빠바라기가 됐는데요.


그러니까 '엄마랑 결혼할꺼야!' 이랬다가 '아빠랑 결혼할꺼야!'로 바뀌었단 말이죠. 유치원 형아한테까지 순서가 밀리기도 해서 내심 섭섭할 지경이었는데  다시 엄마바라기가 됐어요. 순위 탈환. 이 무슨 심경의 변화인지 모르겠어요. (숫자책>엄마>아빠 순서라는게 더 충격적 ㅋ.)


그러니까 제가 이게 이상하다고 느낀 건 저한테 혼나면 아빠랑 잔다며 팽 하고 가버리기까지 하던 아이였는데 지금은 혼나도 엄마. 아빠랑 누웠다가도 다시 엄마를 찾아온단거죠. (신랑이랑 한 침대 안 쓴지 좀 됨.) 가끔 "사랑하는 우리 엄마" 이러면서 애교도 피우고, 자기가 팔베개를 해준다며 곁을 내어주기도 해요. 이건 아빠랑은 안 하는 행동.


제가 특별히 더 잘해주고 그런건 없는데. 신랑이 특별히 못해준 것도 없는데. 언급한 몇몇부분을 빼면 평소와 같아요. 요 나이 아이들의 단순 변덕인건지. 말 못할 오복이의 사정이 있는건지. ㅠㅠ

사람 마음 속속들이 알 순 없지만 5살 아이의 심리가 넘나 궁금한 엄마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