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파이 살인 사건 - 10점
앤서니 호로비츠 지음, 이은선 옮김/열린책들

[맥파이 살인 사건]은 진짜 너무 두껍다. 보통 한 권짜리 장편소설을 부담없이 읽는 내게 충격적인 비쥬얼이었다. 책 정보 없이, 실물을 안 보고 어플로 대출하면 가끔 이런 경우가 있긴 하다만 이건 좀 심했다. 총 몇 페이지인지 궁금했지만 알 수가 없었다. 책 속에 또 하나의 책이 존재했기 때문에 페이지 넘버가 따로 매겨져있었던 것이다. 황당. 그러나 두껍다는 이유로 이 책을 패스할 순 없었다. 읽다보니 범인이 궁금해서 온 몸이 근질거리더라. 아무리 읽어도 책의 반을 넘기지 않았지만 손에서 놓기 아쉬웠다. 마지막장을 넘길 때 퇴근한 신랑이 그걸 다 읽었냐며 경악했다.


책 속에 책이 있기 때문에 이 책의 범인은 두 명이다. [맥파이 살인 사건] 속 매그너스 파이의 목을 날린 범인과 그 소설을 쓰고 있었던 앨런 콘웨이의 자살? 살해? 앨런 콘웨이 담당 편집자 수전 라일랜드는 소설과 현실(우리 입장에선 둘 다 허구인데)이 묘하게 닮아있음을 느끼고 앨런 콘웨이 죽음의 실체를 쫓는다.


조용한 시골 마을 색스비온에이번. 마을 사람들 모두가 서로를 잘 알고 도우며 산다. 밖에서 봤을 땐 너무나 평화로운 이 곳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나는데... 외부인의 소행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다. 범인은 분명히 이 안에 있다. 모두가 용의자인 상황. 어딘가에서 이런 설정을 많이 봤었는데(그 작품이 딱 떠오르진 않는다. ㅠㅠ) 그럼에도 재미있었던 것은 이걸 감싸고 있는 또 다른 하나의 상황이 서로의 힌트가 되기 때문이다. 앨런 콘웨이의 장난(?)같은 진심이 기발했다. 그 힌트 때문에 탐정소설을 사랑하는 수전이 앨런 콘웨이를 인간적으로 좋아하지 않음에도 사건을 해결할 수 있었다.


추리소설 덕후가 읽으면 나보다 더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소설 속에 많은 인물들이 등장하는데 이름을 원체 모르니 실존인물인가 허구인건가, 누굴 빗댄 건가 의심하며 슬렁슬렁 넘어갔다. 아는 사람이 보면 재미가 배가 될 듯. 출판 편집자인 수전이 스토리를 끌고가기 때문에 출판사에 대한 정보도 많이 얻을 수 있다. 이것 또한 볼만하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