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요 캐릭터 그냥 지나가는 아가들 없죠? 오복이는 영상을 안 봤음에도 불구하고 알고 지나갔어요. 캐릭터 상품이 워낙 많이 나오니 피할 수는 없더라고요. ㅋㅋ 책, 식기류 등등에 흔하게 만날 수 있습니다. 게중 반가운 것은 책인데요. 이번에 '타요랑 역사랑' 시리즈가 나왔더라고요. 인물 이야기는 기회 되면 한 명씩 알려주고 있는데 캐릭터와 결합된 책이 있어 접근이 쉬워졌어요.


6살, 7살 되면 인물책 보기 시작하잖아요? '타요랑 역사랑' 시리즈는 아이 눈높이에서 슬렁슬렁 시작하기 좋아요. 한 페이지 당 글자수가 좀 되고, 페이지 수도 많아서 혼자 보기엔 책을 많이 좋아해야 가능할 것 같구요. 함께 보는 책으로 추천해요.


지금 세종대왕, 이순신, 안중근 나왔고 계속 추가될텐데 낱권으로 살 수 있어서 좋네요! 전집으로 묶이는 건 싫어요. 원하는 책 한 권만 사고싶을 때가 있단 말이에요. ㅋㅋ 전집은 도서관에도 잘 안 들어와서 선호하지 않아요. ㅋㅋ


제가 본 건 [타요랑 이순신]입니다. 일전에 '하늘을 나는 거북선'이라는 뮤지컬로 이순신장군을 만난 적 있는 오복이! 저는 이걸 기억하길 바랬는데 유치원에서 최근에 배운 걸로 기억하더라고요. 뭐 쨌든. 대략 알고있어서 어렵지 않게 진입했어요.

2018/04/27 - 가족뮤지컬로 감동의 하늘을 나는 거북선 추천해요~


처음은 함께 읽었어요. 모함을 받고 투옥 된 이순신 장군을 보고 왜 이 사이로 못 나오냐고 그럽니다. ㅋㅋ 바다에 떠 있는 배들 보고 누구 배냐고 궁금해하고, 군사들 표정은 왜 이럴까 묻더라고요. 알 것 같다가도 모를 6살의 이해도. 순수하기도 하고. ㅋㅋㅋ 그와 상관없이 13척으로 일본 수군을 무찌를 때 제가 왜 자꾸 울컥하는지. 언제나 뭉클한 장면이에요. 오복이의 마음에 울림을 줄 날도 오겠죠? 광화문에 있는 이순신 장군 동상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하여 다음에 가서 보자는 이야기로 마무리했는데요. 다음날 혼자서 뒤적이고 있더라고요. 이뻐라. ㅋㅋㅋㅋ

한국을 빛낸 여러 인물들이 있지만 이순신 장군은 접근성이 좋아서 [타요랑 이순신] 같은 그림책으로 가볍게 터치하고 가면 될 것 같아요. 6살, 7살이 빠져있는 캐릭터는 아니지만 누구나 아는 타요니까 OK?



타요랑 이순신 - 10점
스토리박스 지음, 한철호 그림/아이휴먼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