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9번의 일 〃

ReView/BOOKs 2020. 2. 21. 06:00
그는 한 회사에서 20년 넘게 일했다. 그가 회사와 함께 컸다는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 헌데 회사는 나를 내보내지 못해 안달이다. 처음엔 저성과자라고 교육을 받으라 했고, 퇴직을 권유했다. 이 정도 조건이면 괜찮은 것이라 했다. 버티자 지방으로 내몰았다. 하청업체로 보냈다. 해오던 업무와 관련 없는 일을 하라했다.


아홉 번 하는 일이 바뀌어 [9번의 일]이란 제목이 나왔나 했더니 아니었다. 쭉 '그'로만 불리던 이가 '9번'이 되어 그 제목이 나온 것이었다. 그가 하는 노동이 이름도 알 필요가 없는 번호로 불리어야 한다는 사실이 씁쓸하다.

근속년수가 높은 자부심 있는 직원도 내쳐야하고, 노동조합에 가입한 직원도 내쳐야한다. 일하고 싶은 직원도 내쳐야한다. 직접적으로 나가라고 할 수 없으니 온갖 치졸한 방법들이 동원되고 피를 말려 스스로 그만두게 한다. 인간성이 떨어지고 떨어지는 것을 무슨 수로 버티나. 일하는 직원도 행복해보이지 않는다. 누군가를 내보내야하는 역할을 맡은 사람도 성과를 내지 못하면 본인이 내쳐질 것이고. 냉혹하다. 저녁이 있는 삶 까지 바라는 건 허왕된 꿈 같다. 소설이 소설로 읽히지 않는지라 책장 넘기기 힘들었다.



9번의 일 - 10점
김혜진 지음/한겨레출판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