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3월 내내 조마조마하게 지내고 있어요. 아이가 초등 1학년이라 매일 등교하고 있지만 언제 원격으로 전환될까 걱정이에요. 3월 되면서 새롭게 시작하는 것들도 있는데 주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올까 두려워요. 실제 남편의 회사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후 마음 졸였으니까요.

 

 

언젠가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정보가 광범위하고도 제한적으로 공개되어 긴급재난문자가 와도 그러려니 했거든요. 헌데 최근은 심하다 싶을 정도로 자주 옵니다. 3월 27일 하루에만 열 건 가까이 왔어요. ㅠㅠ 보통 화성, 수원, 용인에서 오는데 집단감염이 많아지면서 중대본에서도 사람 찾는 문자를 많이 보내네요.

 

 

결단코 안정적인 상황이 아닌데 폐교 불법 점거에 합숙하고, 방역당국에 협조 안 한 정수기 방판 업체 어디에요? 진짜 평생 거릅니다. 부활절이 언제죠? 그때 많이들 모인다면서요? 사모임하고 어쩌고 해서 걸리기만 해 봐요. ㅠㅠ 엄한 사람 피해 주지 말고 다 예수님 곁으로 가버리세요. 암만 방역의식 느슨해졌다 해도 여전히 지키는 사람 많고 하루에도 그 답답한 마스크 두 세장씩 바꿔 끼면서 애쓰고 있는 아이들 생각 좀 해주세요. "엄마 우리 OOO 가보자. 언제 갈 거야? 코로나 끝나고?" 이 말이 자연스럽게 나오니 눈물 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