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사철, 미니염좌, 줄리아페페, 은행목, 홍옥, 꽃기린, 미모사를 기르고 있는 윤뽀입니다. -_-v

금이야, 옥이야 갖은 관심을 주며 기르고 있는데... 몇몇 아이들이 제 속을 썩이고 있습니다.

그 주인공이 금사철이라는 것에 마음이 적잖히 쓰립니다. 금사철은 원래 제가 원했던 미니금사철의 배송 착오로 대신 온 아이라 맘에 썩 차지 않았던 아이거든요. 그래서 무려 재아라는 애칭 까지 가지고 있던 아이인데... 시들 시들 한거에요.

잎이 축 늘어진 것 보이세요? ㅠㅠ 영 히마리가 없죠.

게다가 벌레먹은건지 어떤 잎은 누렇게 변하기도 했어요. 몇개는 그렇게 떨어져 나가기도 했구요.

그리고 한 녀석 더 있습니다. 은행목.
이것도 신기하게 살짝 삐딱하게 심겨가지고 100% 제 맘에 쏙 들었던 아이가 아니었는데 이리 속을 썩이네요. 둘다 반항하는건가요... ㅠㅠ 튼튼하게 생겼는데 잎들이 하나 둘 마르고 쪼그라들고, 떨어져나가고 있습니다.

어쩌다 이모냥이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쳐다봐주고, 물도 시기 적절하게 줬는데 말입니다. 마음에 안들었던 것은 도착했을 때 딱 그 때 뿐인데... 보살펴 주는것은 다른 화분이랑 똑같았는데... ㅠㅠ

일단 화분 위를 덮고있었던 인공 풀(?)떼기들을 다 걷어내 줬습니다. 이게 위에 있으니까 흙이 말랐는지 아닌지 확인이 어렵더라구요. 매번 조금씩 들어내고 확인했었는데 귀찮고, 지금은 이런거 얹어서 보기 좋음을 꾀할 때가 아닌 것 같아서 과감하게 걷어줬습니다.

그리고 물을 흠뻑 줬습니다. 화분 밑으로 물이 쭉쭉 빠질 때 까지. 은행목은 과습하면 썩어버릴까봐 고민이 되긴 했지만 이렇게 죽나 저렇게 죽나 제가 해보고싶은 건 해보고 싶어서 역시 충분히 물을 줬습니다. 그리고 마침 주말이라 창분 활짝 열어주고 햇볕을 조금 더 잘받게 창틀로 다 내몰았구요.

이틀 내다놓으니까 어느정도 회복은 한 것 같습니다만...

아직 튼튼해질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남친더러 다음엔 장미꽃 말고 화분으로 사달라고 했더니 있는거나 잘 키우라고 하더군요. 키우는거 보고 사준다고... -_- 이거 죽이면 화분의 '화'자도 못꺼낼텐데...; 마음이 조급해집니다.

금사철아, 은행목아 튼튼하게만 자라다오. 엄니의 꿈은 상추모종 키워서 그걸로 고기 구워먹는 거란다. (원룸 창가에서 키우는 주제에 ㅋㅋㅋㅋㅋㅋ) 그러기 위해서는 너네가 잘 자라서 남친이 상추 키우는거 반대하지 않아야 한단다. 그리고 너네를 무럭무럭 키워 분가시키고 싶단다. 그것 때문에 엄니는 요거트 통이랑 김치통, 컵 커피 죄다 먹고는 씻어서 말려 보관중이란다. 엄니의 엄마가 올라오신다거나 남친이 들이닥쳐서 애써 모은 것들이 분리수거함으로 가는 참사를 일으키지 않도록 도와다오. 젭알!!

가끔, 요렇게 화분 소식들 포스팅 할려구요. 기록으로 남겨놓으면 얼마나 잘 자랐는지, 또 문제가 있을 때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아서요. 저는 식물 기르는거 완전 초짜랍니다.

금사철과 은행목 빼고는 잘 자라고 있는 것 같아요. 눈에 딱 보이는건 꽃기린 뿐이지만, 시들시들 하지 않으니 그것만으로 좋아요. 다음번엔 더 좋은 소식으로 포스팅 할 수 있도록 해 보겠습니다. ㅋㅋ

아래는 그간의 화분 관련 포스팅들! 아, 레뷰 베스트 리뷰 후보 올랐던건 2등 했어요. 감사합니닷!
 - 2010/05/04 - 봄바람에 살랑살랑, 화분 지르기
 - 2010/05/14 - 미니금사철 / 줄리아페페 / 은행목 / 미니염좌 - 화분구경 하세요
 - 2010/05/19 - 먹고난 요거트 통 재활용하여 화분 만들기
 - 2010/05/19 - 화분 지름 몇번 했다고 RevU 베스트 리뷰 후보에 올라갔네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