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하기 전에 앞서 먼저...
반성합니다.
자취한다는 이유로, 관리비 낸다는 이유로, 괜찮겠지? 하는 안일한 이유로, 귀찮다는 이유로 그간 재활용품 분리수거에 소흘했던 제 자신을...

잘못했어요. ㅠㅠ 일반 쓰레기 봉투와 음식물 쓰레기 봉투 사서 그것들은 분리해 내놓는데 나머지들은 그렇게 못했어요. 근데 이게 내놓으면 쓰레기 수거 차가 오기 전에 금방 사라져요. 저녁에 집 앞에 놓고 마트갔다 돌아오는 짧은 시간에 이미 파지줍는 분들이 가져가시는 것 같더라구요. 근처에 고물상이 있어서 더 빨리 사라지는 것 같아요. 그러다보니 제가 또 분류의 필요성을 못느낀것도 있어요.

부끄러운 인증 샷 입니다.
뭐 이런식으로 마트 가서 박스에 물건 담아오면 그 박스에 종이고 플라스틱이고 쿵쿵쿵쿵... 다 차면 내다놓았어요.

무슨 말을 해도 분리수거를 안한건 제 말못이죠.. 반성합니다. 진짜루... 저 천성이 나쁜 인간은 아닌지라 그렇게 내 놓으면서도 초큼... 양심에 찔렸었어요. 밖에선 분리수거 되도록 구분된 쓰레기통엔 꼭 그대로 넣구요. 믿어주세요. 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이제는 그러지 않겠다. 생각하며 집 안에서도 재활용 물품들을 분류할 수 있는 '나눔이'를 집 안에 들였습니다.
(위드블로그 체험단으로 받은건데요. 보자마자 '이건 내꺼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3단 재활용 분류함 나눔이는 오륜산업사라는 한국 기업에서 만든 제품입니다. MADE IN KOREA라는 박스 글귀가 무척이나 믿음직스럽습니다.

내용물을 꺼내면 이렇게 보이는데요. 포장이사를 해 보신 분들은 아실겁니다. 저 박스 본체의 재질. 가볍고 튼튼하고 조립의 편이성도 있어 이사할때 자주 눈에 보이던 바로 그 박스와 동일한 재질입니다.

ABS와 PP 재질인데 초경량 PP소재라고 하니 아마 본통의 재질이 PP인가 봅니다. 이 박스 완전 활용도 높던데 여기서 만납니다.

낱개로 보면 주황, 연두, 하늘빛의 테두리와 박스 본체가 셋트로 있구요. 사진과 같이 조립해주면 정말 손쉽게 분류함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게 테두리와 본체박스에 홈이 나 있어서 딸깍 하고 맞게 끼워져요. 그 소리가 경쾌하고 기분이 좋아요. ㅋㅋㅋ

뚝닥 만들면 이런 모습입니다. 5분도 안걸려서 세개의 분류함을 모두 완성시킬 수 있답니다. 분류함 하나당 사이즈는 가로*세로*높이 32cm*25cm*45cm입니다. 이게 어느정도냐면 대형마트에서 비닐봉지 50원 주고 사죠? 그정도 합니다. 딱 맞아요. 그거 보다 작은 편의점 비닐봉지는 걸어놓으면 붕 뜨고 병 같은거 하나 넣으니 푹 꺼지더라구요.

자 실제로 대형마트 비닐봉지를 장착시킨 모습입니다.
그냥 박스 그대로를 써도 좋겠지만 저 같은 경우는 재활용품을 다시 큰 통으로 부워야 하는 아파트 단지같은 곳에 사는게 아니라 그냥 내놓아야 하는 곳에 살기 때문에 어차피 봉지나 마대자루 같은데 담아야 하거든요. 또 그냥 쓰면 내부 청소를 따로 해야하는데 전 그게 귀찮아서라도.. 실제 봉지를 걸어서 사용할 수 있도록 걸이가 손잡이 바로 아래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아주 편리하답니다.

마구마구 어지럽혀져있던 저의 재활용품들을 우유곽은 종이 분류함으로, 맥주캔은 캔/유리 분류함으로 재 정리 했습니다.

3단으로 차곡 차곡 쌓아놓으니까 공간도 크게 차지하지 않고 보기 좋아요. ㅎㅎ 진작에 나눔이 있었으면 박스 하나에 쳐담쳐담 하지 않았을텐데 하는 투정도 한번 부려보며... 앞으론 재활용품 분리수거를 잘 하겠노라고 블로그에 다짐합니다.

정리하면서 생각했어요. 내가 만약에 아이를 키우고 있었더라면? 하구요.
엄마가 집에서 아무렇게나 버리면서 밖에 나가서는 이건 여기에 버리는거야 하고 가르친다면 그 아이는 어떻게 받아들이고 자랄까? 그렇게 생각하니 새삼 부끄럽더라구요. 집 안에서부터 깔~끔하게 분류해 내겠습니다. 약속!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