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강아지, 햄스터, 뱀, 토끼, 열대어, 고슴도치 등등 많은 사람들이 애완동물(반려동물)을 키우는데 저는 꼭 한번 키워보고 싶은 동물이 고양이 입니다.

별다른 이유는 없고 그냥 정이 간달까요? 저랑 잘 맞는 것 같아요.

억지로 이유를 만들어보자면 강아지랑 하루종일 씨름하는건 싫고, 열대어나 뱀은 도통 교감이 안될 것 같고, 햄스터는 너무 작고, 고슴도치는 만지는 맛(?)이 없는데 고양이는 하루종일 붙들고 싸움하지 않아도 되는 시크함이 좋고, 그래도 주인이랍시고 알아봐주기도 하고, 덩치도 있어서 만지는 맛(?)도 있잖아요.


20대 초반 때부터 가진 '고양이 키우기'에 대한 로망이 몇년째 숙성되고 있는데 최근엔 정말 '일단 지르고볼까?' 하는 생각이 머리끝까지 올라왔었습니다. 아무래도 혼자있는 시간이 많아지니까 옆에 누군가 있었음 좋겠단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

고양이와 관련된 블로그랑 각종 카페 뒤지고, 고양이 용품 파는 쇼핑몰도 들락날락 거리면서 생쑈를 했습니다. 막연히 고양이를 키우고싶다는 생각만 있었는데 맘 먹고 찾다보니 고양이 종, 고양이 분양방법, 예방접종, 중성화 수술, 한달 사료 비용 등등 여러 문제가 수면위로 떠오르더군요.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했던 문제는 '책임감'이었습니다. 분양받은 고양이를 끝까지 책임질 수 있는가.

혼자만 생각하면 무조건 "당연하지!" 더이상 반론의 여지가 없는데 남친과 앞으로 어떻게될지 모르니 마음대로 결정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남친에게 넌지시 물어보니 키우는건 괜찮은데 나중에 임신하면 무조건 안된다는 입장. 그 기간이 몇년쯤 되면 괜찮아, 괜찮아 하고 넘어가겠는데 사실 남친과의 관계가 더 발전한다면 1~2년 안에... -_-

악!!

결국 남친이 결사반대 하면 로망이고 뭐시고 없게 되어버렸습니다.
전, 책임감 없는 녀자는 되기 싫거든효. 어쩌겠습니까. 포기할 수 밖에요. ㅠㅠ

아쉬운 마음에 서울대 근처에 있는 고양이카페 지오캣에 가서 예쁜 고양이들이랑 실컷 놀다가 왔습니다.


눈 앞에 키우고싶던 고양이가 왔다~ 갔다~ 하고 있는데 카페에서만 허락된 우리의 인연입니다. 흑흑. 고양이를 키우게 된다면 앞으로 한 5년 후 쯤이면 가능하려나요?


손을 베개삼아 자다가 높이가 안맞으니까 자신의 앞 발을 턱 사이에 밀어넣고 다시 잠을 청하는 메이쿤의 촉감이 아직도 느껴집니다.

책임감 때문에 욕구를 누를 수 밖에 없었지만 ratcat[링크]님과 쿠쿠[링크]님 블로그를 들락거리며 대리만족은 계속될 것 같습니다. 야옹~.



고양이 관련글

2010/06/06 - [에버랜드] 길고양이와 사육사의 따뜻한 만남 - 로즈 캣 쇼(Rose Cat Show)
2009/09/16 - [퍼즐] 이렇게 한조각 한조각 맞춰지고있는 것이겠지?
2009/07/09 - [고양이카페] 지오캣 - 서울대점 #5
2009/07/07 - [고양이카페] 지오캣 - 서울대점 #4
2009/07/07 - [고양이카페] 지오캣 - 서울대점 #3
2009/07/06 - [고양이카페] 지오캣 - 서울대점 #2
2009/07/06 - [고양이카페] 지오캣 - 서울대점 #1
2009/03/02 - 세수대야안의 냥이
2009/03/01 - 잠자는 냥이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스머프s 2011.03.14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애가 한 4살쯤 되면 반려동물이 정서적으로 도움이 된다고 하더라구요.^^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도 생기구요. 그때를 한번 노려보세요.^^;결혼도 안하신 분께 애 이야기를 ㅋㅋ;;

  • 체리보이 2011.03.14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명을 키우는 일에는 책임이 따르죠~

  • 선민아빠 2011.03.14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임감이 없는 분들이 조금 키우다가 버리는 일이 발생하다보니 책임감은 최소한 필요한것 같네요~

  • 러브멘토 2011.03.14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물 키우는게 참 쉽지 않은거 같아요.
    한번 데려오면 끝까지 책임져야 하니까요.
    저도 사정이 생겨 지인에게 맡겼지만 자꾸
    미안하더라구요.

  • 정선비 2011.03.14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생각을 잘 하신 것 같아요
    충동적으로 반려동물을 입양한 뒤
    유기시키는 것보다는 백배 낫다고 생각합니다.
    동물을 정말 사랑하시기 때문에
    이렇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작은눈v 2011.03.14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냥이를 입양한게 벌써 2마리가 됐지만, 한 번 키우면 에이 한마리 더 어때~ 요런 기분으로 점점 채워지네요~^^;;; 이게 더 문제죠~ 늘어나는 사료값과 모래값;;; 그래도 보고 있으면 혼자 보다는 여러 마리가 외롭지 않아 좋더라구요~

  • 화사함 2011.03.14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고양이 한마리 분양 받을까 하다가
    늦게 퇴근하는 이유로 외롭게 만들까바 분양을 못받고 있습니다.
    여러 마리 키우기에는 부담이되고...
    암튼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 캣맘 2011.03.14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신하면 고양이가 좋지 않다는 것은 편견에 불과합니다. 전혀 해가 없는 것으로 알구 있구요. 냥이랑 어린 아기들 함께 키우는 애묘 가정도 많은데 아이의 면역력이 좋아지고 역시 해가 없다고 알고 있습니다. 고양이릏 좋아하신다면 남친 님의 잘못된 편견을 바로 잡을 수 있는 의지도 필요하지 않을까요?

  • HS다비드 2011.03.14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고양이나 강아지 분양받으면 열심히 기를 자신 있는데..

    부모님께서 싫어하셔서..

    나중에 결혼하는 분은 꼭 고양이나 강아지 좋아했으면 좋겠네요^^

  • 더공 2011.03.14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전에 두달 정도 맡아 길렀었는데..
    아직도 생각만 하면 눈에 아른거립니다.
    막상 데려다 기르려니 잘 해낼 수 있을까.. 겁나서
    아직 실행을 못하고 있네요. ^^

  • 인쇄쟁이 2011.03.14 1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덕분에 오늘 좋은일만 생기는군요^^;

  • 마가진 2011.03.14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하루에 네다섯번씩 "캣조아"라는 사이트에서 고양이들을 감상하곤 합니다.
    아.. 고양이 사랑~~ @.@

  • 김루코 2011.03.14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살펴 주실 분이 분양을 받아야지요 ^^
    저도 기르고싶지만 여건이 안되서 ㅜ

  • 머니야 머니야 2011.03.15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분들의 경우 다는 아니겠지만 결혼후, 임신후, 아기가 막태어날때쯤 고양이털을 걱정하며 책임완수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은것 같더군요.
    책임의 시효는 냐옹이가 편안하게 주인품에서..죽는,, 그 시점까지일텐데, 아무래도 진중한 판단이 필요해 보여요~^^

  • ⓒ_ 2011.03.15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혼자 오래살다보니 반려동물에 자연적으로 생각이 가지만
    윤뽀님과 마찬가지로 잘 키울수 있을까하는 두려움이 먼저 앞서네요
    고양이는 무서워하는 편이라 이쁜강아지 하나 키우고 싶어요 ^^

  • 로사아빠! 2011.03.16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동물을 키우면 삶의 활력소도 되지만,
    전 대리만족하며 살아가려고요~책임감부족이랄까요?!^^

  • 뚱이맘 2011.03.17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그렇군요...남친의 반대.... 그러면 결혼 후 아이 낳고 어느정도 크면
    한마리 데리고 오셔도 괜찮을 거 같아요~^^
    반려동물과 함께 살면 아이의 정서발달에도 좋다 하더라구요~^^

  • 뚱이맘 2011.03.17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그렇군요...남친의 반대.... 그러면 결혼 후 아이 낳고 어느정도 크면
    한마리 데리고 오셔도 괜찮을 거 같아요~^^
    반려동물과 함께 살면 아이의 정서발달에도 좋다 하더라구요~^^

  • 클로로포름 2011.03.18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분양받고 싶지만 끝까지 잘 지낼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면 좀 주춤하게 되더라구요. 뭐, 그보다는 털때문에 스트레스 받을 걸 생각하면 옷방을 따로 둘 수 있는 나만의 집을 마련할 때까지 보류.....라는 상태에 더 가까울지도 모르겠지만요.

  • 캣대디 2011.12.21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고양이전문 메타블로그와 커뮤니티를 운영중입니다.

    예전에 텍스트큐브 전문 메타블로그 나우세이를 운영하다 그만 텍스트큐브 서비스 중단으로

    폐쇄되었는데요. 이번에 다시 고양이블로거들과 함께 제대로 운영하고 싶어 이렇게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아직은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 조언이나 충고도 괜찮구요.

    블로그 RSS 메타블로그에 등록 부탁드리겠습니다.

    아참 현재는 메타블로그와 커뮤니티 사이트 회원가입이 따로 되어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리며 정식 오픈은 25일 크리스마스에 합니다.

    그럼 추운겨울 감기 조심하세요^^


    방문주소는 www.koreacats.com 이구요. 메뉴에서 소식통 > 캣츠메타블로그 들어가시면 블로그 등록하는 배너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