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에서 아프다는 신호를 보내면 빨리 병원에 가 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 신호는 병을 조기에 예방할 수 있고 혹은 더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몇 달 전 체중이 증가하고 얼굴이 붓는 등 몸에 이상신호를 느낀 엄마는 개인병원을 거쳐 대학병원 진료와 검사를 받으셨습니다. 정확한 병명을 알기 위해 다양한 검사가 이루어졌는데요. 상당 시일에 걸쳐 이루어진 검사 중 보호자가 동반해야 하는 검사는 제가 동행을 했고, 혼자 받아도 되는 검사는 엄마 혼자 받으셨는데 엄마 혼자 가셨던 날 다소 난감했던 상황이 있으셨다고 합니다.

이미 상황은 종료되었고 제가 대구 내려가던 날 엄마가 조심해야 한다며 이야기 해 주신 내용인데요. 저도 병원에서 검사받으면서 비슷한 과정을 겪은 적이 있기에 유심히 들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마 여러분도 본인 혹은 가족을 통한 경험이 있으실꺼에요.

그것은 바로 '동의서'에 대한 내용인데요. 보통 수술 동의서나 검사 전 약물투여 등에 대한 동의서를 작성하게 됩니다. 왜 이 검사(수술)를 해야하는지, 어떤 방식으로 하는지, 검사(수술)후에 부작용, 후유증이 있을 수 있다는 내용, 먹고 있는 약이나 검사(수술)에 참고될 지병에 대한 내용이 주로 있고 이에 대한 설명을 들었으며 동의한다는 싸인을 환자 본인 혹은 보호자가 해야합니다.


이는 만약의 상황. 즉 의료사고가 일어났을 경우 병원측이 "우린 다 이야기 했다. 책임 없다."를 증명하기 위해서 사용되는데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환자나 보호자는 거부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검사를 해서 병명을 알아야 치료가 가능하니까, 수술을 해서라도 생존하고 싶으니까. 그래도 환자의 알 권리를 존중한다는 뜻에서 당연히 의사로부터 설명받고 싸인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요.

엄마가 병원에 갔던 날, 이 동의서가 필요한 검사를 해야했었고, 엄마는 간호사로부터 싸인해라는 종이 한 장을 받으셨다고 합니다.


뭔가 싶으면서도 환자 본인 란에 이름과 싸인을 한 엄마. 싸인을 하고보니 이 종이가 동의서 2장 중에 2번째 장이라는 것이 눈에 보이더랍니다. 2/2였던 것이죠. 1/2의 내용은 온데간데 없었고, 엄마는 보관용으로 앞장이랑 해서 복사본을 좀 줄수 없겠냐고 요청하셨답니다.

간호사가 다시 뽑아준 1/1장의 내용은 당황스러울 수 밖에 없었는데요. 1/1장의 마지막 줄에는 다음과 같은 주의사항이 적혀있었습니다.


주의사항
아스피린과 같은 항 혈액응고제 성분을 가진 약물을 복용하시는 분이나, 출혈성 소인이 있는 환자분은 반드시 의료진께 알려 주셔야 합니다. (아스피린 검사 3~4일 전 중지하십시오.)

네, 엄마는 아스피린 계열의 약을 복용하고 있었던 겁니다. 이걸 못보고 검사를 했으면 어쩔 뻔 했을까요? '반드시'라고 적어두고 환자에겐 일언반구 말도 없다는게 말이 되나요?

부랴부랴 간호사에게 문의를 하니 "검사 하다가 출혈이 있을 경우에 문제가 되는데(아스피린 계열의 약은 출혈 시 지혈이 잘 안됨) 검사가 그렇게 위험하지는 않으니까 괜찮다." 라고 답을 했다고 합니다.

실제로 검사도 무사히 끝이 났는데요.

그래도 만약에, 만약에.

만약의 상황을 생각하면 참 끔찍합니다. 왜냐하면 엄마는 그 주의사항에 대한 문구를 보지 못하고, 설명듣지도 못했지만 문구를 봤고, 설명도 들었다고 싸인을 했기 때문입니다. 문제가 일어났을 때 보호자도 옆에 없었고 병원측이 동의서 내밀면 아무 소리도 못하는 겁니다. -_-

설명을 듣는데 어찌나 울화통이 터지던지. 그것도 대학병원에서 일처리 하는 것이 이모양이니. 자기네 부모가 다른 병원에서 이런 취급 받으면 가만히 있을런지 참 궁금해 지더군요.

작년에 CT촬영 하면서 '조영제'라는 약물을 투여받을 때가 오버랩되었습니다. 아래가 해당 포스팅이랑 일부 캡쳐 내용인데요. (포스팅 해 놓으니 이럴 때 참 편하네요. ^^)



저는 이 동의서와 함께 어떤 내용인지에 대한 설명을 간략하게나마 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젊은 사람한테도 아니고 나이가 많고 의료적 약자인 환자에게 싸인하는 부분만 들이밀었다는 것이 이해가 잘 안되더라구요. 쩝.

살면서 이 동의서 안보고 살면 좋겠지만, 분명 본인이나 가족에게 이런 일이 없다고는 장담할 수 없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맞이할 때 무턱대고 싸인부터 하라는 병원이 있다면 뒤도 돌아보지 말고 나오라고 하고싶지만, 치사하고 드럽게도 우린 환자 입장이고 선택의 여지도 없는지라 할 수 있는 만큼은 하세요. 정정당당하게 요구하세요. 설명까지 요구하세요. 그것이 내 권리이자 의무이고 병원의 이런 안일한 행동이 조금이나마 바뀔 수 있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모두, 건강합시다. ♡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