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내 몸에서 아프다는 신호를 보내면 빨리 병원에 가 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 신호는 병을 조기에 예방할 수 있고 혹은 더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몇 달 전 체중이 증가하고 얼굴이 붓는 등 몸에 이상신호를 느낀 엄마는 개인병원을 거쳐 대학병원 진료와 검사를 받으셨습니다. 정확한 병명을 알기 위해 다양한 검사가 이루어졌는데요. 상당 시일에 걸쳐 이루어진 검사 중 보호자가 동반해야 하는 검사는 제가 동행을 했고, 혼자 받아도 되는 검사는 엄마 혼자 받으셨는데 엄마 혼자 가셨던 날 다소 난감했던 상황이 있으셨다고 합니다.

이미 상황은 종료되었고 제가 대구 내려가던 날 엄마가 조심해야 한다며 이야기 해 주신 내용인데요. 저도 병원에서 검사받으면서 비슷한 과정을 겪은 적이 있기에 유심히 들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마 여러분도 본인 혹은 가족을 통한 경험이 있으실꺼에요.

그것은 바로 '동의서'에 대한 내용인데요. 보통 수술 동의서나 검사 전 약물투여 등에 대한 동의서를 작성하게 됩니다. 왜 이 검사(수술)를 해야하는지, 어떤 방식으로 하는지, 검사(수술)후에 부작용, 후유증이 있을 수 있다는 내용, 먹고 있는 약이나 검사(수술)에 참고될 지병에 대한 내용이 주로 있고 이에 대한 설명을 들었으며 동의한다는 싸인을 환자 본인 혹은 보호자가 해야합니다.


이는 만약의 상황. 즉 의료사고가 일어났을 경우 병원측이 "우린 다 이야기 했다. 책임 없다."를 증명하기 위해서 사용되는데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환자나 보호자는 거부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검사를 해서 병명을 알아야 치료가 가능하니까, 수술을 해서라도 생존하고 싶으니까. 그래도 환자의 알 권리를 존중한다는 뜻에서 당연히 의사로부터 설명받고 싸인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요.

엄마가 병원에 갔던 날, 이 동의서가 필요한 검사를 해야했었고, 엄마는 간호사로부터 싸인해라는 종이 한 장을 받으셨다고 합니다.


뭔가 싶으면서도 환자 본인 란에 이름과 싸인을 한 엄마. 싸인을 하고보니 이 종이가 동의서 2장 중에 2번째 장이라는 것이 눈에 보이더랍니다. 2/2였던 것이죠. 1/2의 내용은 온데간데 없었고, 엄마는 보관용으로 앞장이랑 해서 복사본을 좀 줄수 없겠냐고 요청하셨답니다.

간호사가 다시 뽑아준 1/1장의 내용은 당황스러울 수 밖에 없었는데요. 1/1장의 마지막 줄에는 다음과 같은 주의사항이 적혀있었습니다.


주의사항
아스피린과 같은 항 혈액응고제 성분을 가진 약물을 복용하시는 분이나, 출혈성 소인이 있는 환자분은 반드시 의료진께 알려 주셔야 합니다. (아스피린 검사 3~4일 전 중지하십시오.)

네, 엄마는 아스피린 계열의 약을 복용하고 있었던 겁니다. 이걸 못보고 검사를 했으면 어쩔 뻔 했을까요? '반드시'라고 적어두고 환자에겐 일언반구 말도 없다는게 말이 되나요?

부랴부랴 간호사에게 문의를 하니 "검사 하다가 출혈이 있을 경우에 문제가 되는데(아스피린 계열의 약은 출혈 시 지혈이 잘 안됨) 검사가 그렇게 위험하지는 않으니까 괜찮다." 라고 답을 했다고 합니다.

실제로 검사도 무사히 끝이 났는데요.

그래도 만약에, 만약에.

만약의 상황을 생각하면 참 끔찍합니다. 왜냐하면 엄마는 그 주의사항에 대한 문구를 보지 못하고, 설명듣지도 못했지만 문구를 봤고, 설명도 들었다고 싸인을 했기 때문입니다. 문제가 일어났을 때 보호자도 옆에 없었고 병원측이 동의서 내밀면 아무 소리도 못하는 겁니다. -_-

설명을 듣는데 어찌나 울화통이 터지던지. 그것도 대학병원에서 일처리 하는 것이 이모양이니. 자기네 부모가 다른 병원에서 이런 취급 받으면 가만히 있을런지 참 궁금해 지더군요.

작년에 CT촬영 하면서 '조영제'라는 약물을 투여받을 때가 오버랩되었습니다. 아래가 해당 포스팅이랑 일부 캡쳐 내용인데요. (포스팅 해 놓으니 이럴 때 참 편하네요. ^^)



저는 이 동의서와 함께 어떤 내용인지에 대한 설명을 간략하게나마 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젊은 사람한테도 아니고 나이가 많고 의료적 약자인 환자에게 싸인하는 부분만 들이밀었다는 것이 이해가 잘 안되더라구요. 쩝.

살면서 이 동의서 안보고 살면 좋겠지만, 분명 본인이나 가족에게 이런 일이 없다고는 장담할 수 없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맞이할 때 무턱대고 싸인부터 하라는 병원이 있다면 뒤도 돌아보지 말고 나오라고 하고싶지만, 치사하고 드럽게도 우린 환자 입장이고 선택의 여지도 없는지라 할 수 있는 만큼은 하세요. 정정당당하게 요구하세요. 설명까지 요구하세요. 그것이 내 권리이자 의무이고 병원의 이런 안일한 행동이 조금이나마 바뀔 수 있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모두, 건강합시다. ♡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익명 2011.06.08 0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신기한별 2011.06.08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원 문서및 동의서의 경우 꼼꼼히 읽어봐야 겠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08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의서 싸인하기전에
    설명을해주던데...
    안 해주었군요~ ㅠㅠ

  • 김루코 2011.06.08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싸인은 함부러하면 안되는것 같아요..
    사소한 것이라도 꼼곰하게 체크하는 습관이 중요한것 같습니다 ㅜ

  • 재아 2011.06.08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사이트 가입을 할때... 보면.... 약관 읽는 사람이 몇명이나 될까요???
    ;;;; 보험 약관도 잘 안읽는 판국에...;; 아파 죽어 가는 사람에게 싸인은... 읽어볼 문제도 안되는..

  • 네오나 2011.06.08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좋은 병원들도 많은데 설명조차 안 하는 이런 병원이 아직도 있더군요.
    위험하지 않고 그냥 사인할 정도면 뭐하러 사인은 받아간다나요.

  • adidas all in 2011.06.08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대충대충 시스템은 우리나라 고질병인 것 같습니다.
    약관은 정말 자세히 확인하고 싸인해야 하는 부분인데도 말이죠.

  • 풀칠아비 2011.06.08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서 정말 제대로 읽고 싸인 해야되겠더라고요.
    문서 내밀며 읽을 필요 없다는 식으로 나와서는 안되겠지요.
    말씀대로 당당하게 요구할 것은 요구해야겠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08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론 정말 잘 읽어봐야겠네요..

  • ageratum 2011.06.08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부분 병원에서 동의서를 요구하고 어쩔수 없이 하는게 대부분인거 같아요..
    안하면 검사를 못하니 원..;;

  • 혜녕 2011.06.08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술,검사시 부작용,후유증에 대한 설명의무는 당연한건데
    병원들이 그런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다는건 혹시나 발생 할 의료사고에 대한
    책임회피로 밖에 보이지 않음(그만큼 의료행위에 대한 자신감결여,왠지 비겁해 보인다는)
    좀 더 당당하고, 투명하고, 고지의무 준수하는 병원으로 거듭나길 기대하면서.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08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사인은 아무데나 하는 거 아니라고;;
    이런것도 잘 읽어보고 해야 할 듯;;

  • Raycat 2011.06.08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사인은 함부로 하면 안되요.

  • 마가진 2011.06.08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정말 나머지 한 장이 빠져 있는 것까지 확인하였다니 대단하세요.
    저도 예전에 CT촬영에 앞서 조영제 투여시 동의서를 내밀던데.. 뭐, 어차피 받아야 할 건데 싶어서 그냥 싸인해버렸죠.
    담부턴 해 줄땐 해주더라더 한 번 꼼꼼하게 읽어봐야 겠네요.

  • 사랑퐁퐁 2011.06.09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꼼꼼히 채크 잘해야 겠네요..
    함부로 싸인 했다가는 사람 잡겠군요..
    유용한 정보 잘보구 갑니다..

  • 스머프s 2011.06.09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도 준범이 낳을때 싸인 하라고 하는데 내용을 읽어보니 상당히 불쾌하더라구요. ㅡㅡ

  • Dr삐약 2011.06.09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개는 설명해주는 병원이 대부분일텐데;;
    다만 바쁘다보니; 중요한것만 간단히 설명해 드리게 되더라고요;;;
    그리고 사실 저렇게 설명드리는 부작용이란 것도 100만분의 1의 확률이라
    정작 의료진들은 대강대강 생각하고 있기도 하고요.

    그리고 사실 동의서를 작성하셨다고 하더라도
    병원에서 책임 회피가 되지는 않아요.
    '듣는 사람이 이해할 때 까지' 설명해야만 법적으로 말하는 '설명의 의무'를 다 한거라 인정되기 때문에..
    그리고 저 동의서라는 것이 '설명 들었음'의 확인일 뿐
    '사고가 생겨도 책임 묻지 않음'의 동의서는 아니에요;;

  • 박용섭 2011.06.24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라면 인지 못했을것같은데 굉장히 꼼꼼하시네요... ^^
    저 또한 멀마전 교통사고 때문에 저또한 조영제 투입 동의서를 작성하였습니다.
    작은 쪽지에 뭐라고 써있는데 그냥 여기에 사인만 하란듯이 줘서 얼떨결에 사인하고 누웠네요.
    앞으로는 신경을 써야겠네요.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뉴뉴 2018.05.17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 ♩♩♬♫들이네요... 책임 유기 아닙니까 저거

  • 그라새 2021.06.11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니 의료법이 개정되어야해요.
    의료법을 저렇게 의사들에게 유리하게 만들어놓으니 환자들은 싸인 안 하면 꼼짝 못하게 되는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