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미치겠어요. 지난 11월 하이난 여행 갔었을 때 거긴 여름 날씨라 모기가 있었거든요. 오복이 녀석 팔 다리에 사이좋게 한 방씩 물렸는데 그걸 어찌나 긁어대는지. 현지에서 너무 긁어서 피를 볼려고 하기에 가지고 있던 대일밴드를 붙여서 막아놨었어요. 모기에 대일밴드라니. ㅋㅋㅋㅋ


한국와서는 다리는 긴 바지를 입으니 그나마 덜 만져서 괜찮아져가는데 팔은 자기가 걷어서 긁고 딱지 앉으면 파고. 그래서 대일밴드를 다시 붙였죠. 근데 아기 피부는 연약해서 그런지 부착면이 닿는 살이 좀 이상해지는 것 같더라고요. 2~3번 갈다가 포기하고 이지덤(습윤밴드)를 작게 잘라 붙여놨었어요. 근데 이게 모기 물린 곳에 붙이는 것도 아니고 두껍다보니 오복이가 뜯긴 더 편하고 뭔가 찝찝해서 몇 번 붙이다 말았어요.


맨살로 두니 수시로 긁네요. ㅠㅠ 긁지 말라고 아무리 말해도 습관적으로 긁는 것 같아요. 유모차 태우고 가다가 보낭커버 열었는데 손가락이 붉그스름해서 봤더니 긁어서 피내놓고 아프다고는 또 어찌나 표현하는지. ㅋㅋㅋㅋㅋㅋㅋ 요즘은 마데카솔 얇게 발라주고 약발랐고 안 긁어야 빨리 낫는다고 하는데 한달 내내 이상태니 흉터로 남을까 속상합니다. 좋은 방법 없을까요. ㅠ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