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에서 에릭남 더벤티 로고송을 너무 많이 들어서 한 번 가봐야겠다, 가봐야겠다 생각만 하다가 찾아보니 수원역에 있더라고요? 그래서 더벤티 수원역점에 갔다 왔어요. 라디오 광고 하는만큼 전국구 분포지만 골목상권까지 들어오진 않아서 의외로 걸어서 갈 거기엔 없었어요. ㅋㅋ


더벤티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벤티사이즈를 내세우는 빽다방, 더리터, 메가커피 같은 곳이었어요. 컵 사이즈가 다르긴한데 더벤티가 얄쌍한 디자인이라 엄청 양 많게 느껴져요. ㅋㅋ 올해부터 일부 메뉴 가격인상을 했던데 그래도 착한 가격! 전체적으로 가격이 아름답습니다.


얼마전에 이디야 갔다가 깜짝 놀랐었거든요. 한 때 착한 커피의 대명사였는데 가격이 다 올라서 제가 마시는 카페라떼가 1샷 들어가는 것에 비하면 4천원에 육박하는 가격이 부담스러워요. 테이크아웃 할인이라도 있었음 좋으련만. ㅠㅠ


여튼. 더벤티 카페라떼 마셔보니 기본 2샷에 맛도 괜찮더라고요. 벤티사이즈라 샷추가해도 좋겠다 싶었어요. 샷추가 해도 3천원이랍니다! 매장 수를 보면 이디야급이 아니지만 가까운 곳에 있음 여길 찾을 것 같아요. ㅋㅋ


착한 가격에 테이크아웃을 기본으로 했지만 더벤티 수원역점엔 앉을 자리도 마련되어 있었어요. 잠깐 앉았다 갈만해요. 단점은 테이크아웃 매장이라 화장실이 없어요. 그리고 사이드메뉴도 없어요. 보니까 어떤 매장엔 빵 종류가 있던데 수원역점은 없다고 하더라고요. 그러니까 진짜 잠깐 앉았다가기 좋아요. ㅋㅋㅋ


(이건 논외인데 사실 요즘 매장에서 일회용 컵을 못 쓰게 해서 텀블러를 가지고 다니지 않으면 잠깐 앉았다 가기 민망스럽더라고요. 예, 곧 일어설거예요. 요건 왠지 진상같고 머그컵에 마시다가 일회용 컵에 바꿔달라고 하는 건 이중낭비 아닌가 싶기도 하고. 솔직히 예전에 오복이가 있음 컵 파손 우려 때문에 일부러 일회용 컵에 담을 때도 있었고, 급 화장실을 찾으시는 아드님 덕분에 일회용컵이었음 다 들고 나갔을텐데 중간에 짐 다 놓고 몸만 빠져나오는 경우도 잦거든요. ㅠㅠ)


더벤티 카페라떼의 맛은 무난해요. 튀지 않고 대중성 있어요. 약간 고소한 맛이 나는 원두. 국내유일 스팀로스팅한다고 하네요. 내 입은 거기까진 구분 못 할 뿐이고. ㅠㅠㅠㅠㅠㅠ


스팀이 빵빵해서 커피가 줄고있는데 스팀이 컵 벽에 그득 붙어있어요. 아메리카노와 라떼원두를 따로 쓴다고 하는데 둘 다 동시에 마셔보질 않아서 차이는 아직 못 느껴봤어요. 뭐 이정도면 가성비로 만족합니다.


가격과 맛 때문에 주변에 몇 명이 있더라도 내가 쏜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어요. ㅋㅋㅋㅋ 회사 다닐 때 생각나네요. ㅋㅋ 점심 먹고 “커피마시러가자~! 내가 살게~” 하던 때가 있었는데 말입니다. ㅋㅋㅋ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