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9년 미국 콜롬바인 고등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있었다. 가해자는 그 학교 학생인 에릭과 딜런. 이 사고로 학생과 선생님 등 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부상당했다. 가해자 둘은 현장에서 자살한다. 미국을 떠들석하게 만들었던 사건.


[나는 가해자의 엄마입니다]는 콜롬바인 총기난사 사건의 가해자 딜런 클리볼드의 엄마가 쓴 책이다. 딜런이 자라왔던 환경에 대해 알 수 있고 콜롬바인 고등학교의 분위기, 사건의 재구성, 사고 후 부모의 감정과 주변의 대처, 언론이 사건을 어떻게 다루는지, 이 후의 삶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수 클리볼드가 일기 등 기록을 잘 남겨왔던 사람이라 전후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됐다. 본인도 그로인해 많은 것을 돌아볼 수 있었겠지. 내용이 내용인지라 읽는 내내 침체된 분위기였다. 논문을 비롯하여 많은 참고자료가 있었다. 담담한 문체와 더불어 얼마나 파고들었을지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


어느 가정과 다름없었는데, 나는 아이를 잘 키웠다고 생각했는데 이 아이가 내 아들이 맞나? 아무리 자식 맘을 모른다해도 결과가 너무 처참했다. 딜런이 남겨놓은 일기와 지하실 비디오 테이프 등이 없었다면 둘을 합치시킬 수 없었을거다.

내 아이가 어떤 사건에 휘말렸을 때, 아니 가해자가 되었을때 나는 무얼 해야하지? 어떻게 되는거지? 혼란스러웠다. 내가 아이의 안 좋은 계획을 미리 알 수 없을거란 생각에 불안했다. 그럼에도 나는 내 아이를 사랑할수있을까? 부모가 된다는 것이 이렇게 무거운 것이었다. 부모라면 한 번 읽어봐야 할 책이라 생각한다.


미국에선 총기난사 사건이 계속 일어나고 있다. 총기소지가 합법화 되어있으니 정도의 차이일 뿐 사건이 안 날 수가 없겠지. 우리가 잘 아는 사건으론 버지니아 공대 총기난사 사건이 있는데 범인이 재미 한국인이라 국내에서도 화제가 되었었다. 조승희에 대해 찾아보면 콜롬바인 사건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는걸 알 수 있는데 성향, 우울증, 무시 등이 쌓여가는 과정과 총격 후 자살하는 등 두 사건이 유사한 부분이 있어 이런 사건이 벌어졌을 때 언론이 어떤 보도 지침을 따라야하는지 생각하게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느꼈다.


나는 가해자의 엄마입니다 - 10점
수 클리볼드 지음, 홍한별 옮김/반비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