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 여성분들.
산부인과 정기검진은 돈 아깝단 생각말고 꼭 받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제 생각으로는... 늦어도 20대 초반부터는 반드시 다니셨으면 합니다.

그 누구도 저더러 산부인과 정기검진을 받으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미혼 여성이 혼자 산부인과 문을 들어설때의 사회의 인식도 그렇고 제 자신의 인식도 그렇고, 그렇게 달가운 것은 아니었습니다.

 특별히 아프지도 않고, 생리 날짜도 규칙적이고... 그런데 굳이 갈 필요 있나?
하고 생각했지요.
결론적으론 '무조건 갈 필요 있다.' 입니다.

제가 자궁내막증과 용종이라는 병명을 듣게 된 것은... 절대 제가 아파서 그런 것이 아니었습니다. 물론 병원에 가게 된 계기야 있었습니다만... 사실 쉽게 생각하고 넘어갈 수도 있었기에... 훨씬 나중에, 문제가 더 심각해지고 난 후에 파악할 수도 있었던 문제였습니다.

산부인과를 다녀오고 난 후 일주일안에 여자 네명에게 물어봤습니다.

"산부인과 정기적으로 가니?"

돌아오는 대답은

"아니."

100%였습니다.

가본적이 있긴 하지만 정기 검진 때문은 아니었고 생리통이나 냉 등의 이유로 일시적인 치료를 위해서라고 합니다.

제 나이 이십대 중반.
미혼의 이십대들이 이런 사정입니다. 네명으로 단정짓긴 뭣 하지만 아마... 상당수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이 글부터 번호 붙이며 산부인과에 가게 된 계기, 의사선생님과 나눴던 이야기들.. 제가 받았던 여러가지 검사.. 그리고 수술과 입원에 대한 이야기까지 쭈욱 해 보려고 합니다.

그저 남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정말로...
그렇기에... 꼭. 꼭. 이 글을 보고 산부인과에 가는 분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내 몸은... 소중하니깐요. 내가 지키지 않으면 안되니깐요...






(산부인과02) 두근두근, 20대 중반에 산부인과 첫경험
(산부인과03) 자궁내막증? 용종? 그게 뭔데?
(산부인과04) CT촬영. 조영제의 그 혼이 나갈듯한 느낌이란.
(산부인과05) 수술을 결심하다. 더 이상의 병은 나오지 않았으면...
(산부인과06) 병가 일정 조율, 엄마에게 알리다, 보험들길 잘했어
(산부인과07) 수술 전 준비, 그리고 드디어 그날. 수술대위에 올라가다.
(산부인과08) 고통만 남았던 수술 후기
(산부인과09) 지금은 회복중... 산부인과 시리즈 최종장.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