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부인과 시리즈 마지막 입니다.
 (산부인과01) 미혼 여성들이여, 산부인과 정기검진을 받아라.
 (산부인과02) 두근두근, 20대 중반에 산부인과 첫경험
 (산부인과03) 자궁내막증? 용종? 그게 뭔데?
 (산부인과04) CT촬영. 조영제의 그 혼이 나갈듯한 느낌이란.
 (산부인과05) 수술을 결심하다. 더 이상의 병은 나오지 않았으면...
 (산부인과06) 병가 일정 조율, 엄마에게 알리다, 보험들길 잘했어
 (산부인과07) 수술 전 준비, 그리고 드디어 그날. 수술대위에 올라가다.
 (산부인과08) 고통만 남았던 수술 후기


수술 후 첫날... 밤이 깊었습니다. 이대로 무사히 지나가는 줄 알았지요. 잠을 청해보지만 어쩐 일인지 두세시간마다 계속 깨어났고... 한참 새벽녘엔... 진통제의 효력이 떨어졌는지 무지막지한 통증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끙... 끙...
무통 주사 버튼을 누르고 싶은데 손이 닿질 않고, 보호자 침대에서 자고있는 남친님을 깨우고 싶은데(엄마와 교대로 병원에 있어주기로 했어요.) 역시 손이 닿질 않았습니다. 참아봐야지, 참아봐야지 할수록 더욱 더 깊게 파고드는 고통... 병실의 모든 사람이 자고있는데 소리지르지도 못하겠고.. 겨우 손에 잡힌 폰으로 전활 걸어 깨웠습니다. 아프다고, 아프다고 해서 간호사 언니 불러 진통제를 또 맞았네요. 바로 잦아들지 않는 통증 때문에 수분을 끙끙대다가 잠들었습니다.

지금와서 보면 남친님께 참 미안합니다. 그날 친구 결혼식이 있었는데 정장 빼입고 와선, 결국 수술시간이 길어져 못가고... 옷갈아입고 다시 와선 꼬박 옆에 있으면서 고생이란 고생은 다 했으니... 안그래도 까칠한데 아픔을 핑계로 이거줘, 저거해줘, 많이도 부려먹었네요.. ㅎ 수원이 홈그라운드가 아니다보니... 엄마도 저도 그런 남친님 덕분에 많은 의지가 된 것도 있었습니다. 허허..

그렇게 한바탕 폭풍이 몰아치고 난 후 다음날 아침.
미음이 나왔습니다. 5인실이었었는데 저 혼자만 미음. 그래도... 꼬박 하루... 하고도 몇시간 만에 먹어보는 '밥'인지라.. 허겁지겁 잘도 먹었습니다.
점심도 미음.. 아, 과일도 먹고싶고 빵도 먹고싶은데....!
저녁엔 드디어 쌀밥! 맛은 둘째치고 자유롭게 먹을 수 있는 것이 기뻤습니다.
엄마는 뭐할려고 그걸 자꾸 찍고 있냐고 그러시고... ㅎㅎ

뭐, 쨋든 둘쨋날부터는 한결 마음이 편했습니다.
주기적으로 간호사 언니들의 혈압, 체온, 항생제 주사 등의 체크가 있었고... 다리 다친 것도 아닌데 왜 질질 끌며 다녔는진 모르겠지만.. 한손으론 배를 움켜쥐고 한손으론 링겔 대를 붙잡으며 질질질 슬리퍼끌고 돌아다닐만도 하더군요. 그날 밤에... 계속 한방울씩 떨어지던 링겔도 제거했구요.

셋쨋날은... 월요일. 의사선생님과 만났습니다. 수술 부위를 소독하고 아픈건 좀 어떤지 대화를 나눴습니다. 누워서 좌우로 뒹굴면 장기가 쏟아지는 느낌이 난다고 그랬더니 복강경 수술 시 가스를 주입하는데 그 가스가 다 빠지지 않아서 그럴 수 있다고 합니다. 자연적으로 빠지니까 조금 더 기다려보라고 하셨습니다.
왼쪽 사진을 보면 배꼽 부분에 투관침을 통해 이산화탕소를 복강내로 주입합니다. 한마디로 배를 빵빵하게 부풀려서 수술 공간을 확보하고... 그 다음에 내시경도 집어넣고 다른 침도 집어넣고 하는것이죠...... 뭐 그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수요일에 실밥 제거하기로 했고... 그것 말고는 이제 입원해 있더라도 병원에서 어떻게 해 줄 조취사항은 없으니 퇴원해도 좋다는 이야길 들었습니다. 퇴원 날짜를 이야기해보지 않아서.. 올라가서 상의해보고 답을 주겠다고 한 후.. 꼬리뼈 통증 때문에 물리치료 받고 입원실로 갔죠.

흠 근데 의사소통이 잘못된것인지 입원실에선 벌써 제 이름을 뺐더군요. -_- 퇴원 조취 내려져서 심사 들어갔다고... 더 있을꺼면 빨리 이야기 해 달라고... 어쩐지 쫒기는 기분이 들어서 그냥 퇴원하기로 했습니다. 회사 직원들 병문안 오는 문제도 있었는데... 이 문제는 다음에 또 이야기 하도록 할께요. (이번 일도 병원에 의문이 드는 것이 몇가지 있어서 따로 정리할려고 하고 있거든요.)

뭐 그래서... 먹는 약 5일분 받고.. 점심먹고 계산하고 퇴원 했습니다.
앞에서 언급하진 않았지만.. 전신마취의 휴우증으로 온 몸에 근육통도 있었거든요. 특히 어깨쪽으로. 무거운 짐을 들기가 참 뭣 했었는데... 일이 그렇게 되어서 짐싸들고 사브작 사브작 걸어 나와 택시타고 겨우 집에 올 수 있었습니다.

화요일엔 집에서 요양.. 수요일엔 병원가서 실밥 제거 했습니다.

실밥 제거 하고 나서야 수술 부위와 정식으로 마주칠 수 있었는데요... 그간은 상처 부위를 덮어놔서 몰랐거든요. 배꼽 바로 아래에 2-3cm 되는 상처가, 그 살짝 밑으로 좌우에 1cm정도 되는 상처가 있더군요. 위에 사진 보시면 3군데 위치를 아시겠지요?
조금... 두꺼웠는데 흉이 남을 것 같아 처방받은 연고를 열심히 바르고 있는 중입니다. 글을 쓰고 있는 지금은.. 수술 부위에 딱지가 앉을 기미가 보이고 있는데요. 이 부근이 무쟈게 간지럽습니다. 성격같았음 살살살 딱지 만져서 떼내야 하는데 이번 경우엔 참을 인()을 몇번 그리고 있는지 모릅니다. 아직 무서워서 이쪽은 씻지도 못하는걸요. 개복수술보다야 흉이 남지 않겠지만, 신경이 쓰입니다. 아무래도...

그리고 그날 엄만... 다시 대구로 내려가셨구요.

살짝 살짝 걸으라는 말을 들었기에.. 목요일엔 잠깐 외출도 하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관련글 - 나른한 오후 평화로운 전경)

금요일엔... 제거한 혹의 조직검사 결과를 받으러 다시 병원을 찾았습니다. 자궁내막증으로 최종 판정이 났고... 재발할 가능성이 있으니 우선은 3개월 후에 다시 초음파 검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그쯔음에 자궁암 검사도 해야했기에... 7월 쯔음에 다시 찾는걸로 이야길 했구요. 시간이 지날수록 재발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3개월 후에도 6개월에 한번씩은 정기 검진 해야한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곤... 보험사 제출용으로 입퇴원 확인서와 진단서를 끊었습니다.

이것이 일단락입니다. 당분간 병원갈 일이 없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제겐 너무 길었던 시간이 마무리 된 것이지요. 쉴틈없이 달려왔네요. 함께 달려주신 여러분 고생 많으셨습니다. ^^;;;

마무리 하는 의미에서 정리를 하자면...

자궁내막증은... 이전 글에서도 이야기 한 바와 같이... 의학적으로 원인이 밝혀진 질병이 아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할 행동 양식도, 특별히 가려야 할 음식도 없습니다. 그러니 그저 꾸준한 검진만이 일이 커지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 일이 커진다는것은 유착이 심해짐을 의미하고 곧 개복을 의미하겠지요... 개복과 복강경의 차이를 보세요. 상처 부위 자체가 다릅니다....

앞 문단은 병원에서 해 줬던 말이었고... 이전글... 그러니까 이 글(
(산부인과08) 고통만 남았던 수술 후기)의 덧글로 많은 분들이 경험담을 이야기 해 주셨는데 그에 따르면... 어느정도 가려야 할 음식들, 관리법 등이 있다고 합니다. 간략히 말씀드리면 카페인이나 찬 음식 등을 자제하고, 하체를 따뜻하게 해야한다 정도가 되구요. 더 많은 생생한 경험담이 보고싶으시다면 산부인과 시리즈 08번글의 덧글을 봐 주시길 바랍니다.

겉보기엔 멀쩡합니다. 그래서 미혼 기혼을 떠나 모든 여성들이 산부인과 정기검진을 받아야 합니다.

자궁내막증 뿐만 아니라.. 헤르페스 바이러스, 염증, 폴립이라던가, 난소근종, 자궁경부암, 난소암 등등 산부인과에 가지 않으면 발견할 수 없는 많은 질환들이 있답니다.

특히.. 생리통...
배 아프다고 내과 가셨나요?
아니면
약국에서 진통제만 사 먹고 말았나요?
일시적일지는 모르지만 미래를 내다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정말 마지막으로 한마디만 하고 마무리 짓겠습니다.

산부인과 시리즈(01~09)를 보시며 많은 이야기를 나눠주셨던 많은 분들.. 감사합니다.
특히.. 익명으로 덧글 달아주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익명임에도 불구하고 장문의 덧글이 많아 깜짝깜짝 놀랐어요. 그간... '익명 = 악플'인 경우가 대부분이었는데 이번의 경우 예외였다고 봅니다. 악플을 달아 IP 차단을 했었던 한건을 제외하고 피와 살이 되는 이야길 들려주셨던 익명의 많은 분들께 감사합니다. 수술 하셨던 분들, 모두 재발 없이 쭈욱, 건강하세요. ^-^;

  .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Slimer 2010.04.20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집으로 가시나 보네요.ㅎ 집이 좋습니다. 병원은 정말 GG스럽다는..ㅜㅡ
    퇴원하시면 남친님께 잘 해드려야겠네요...

  • 머니야 머니야 2010.04.20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 백날 쌓아놓고..탱자해봐야...건강아래 뫼이로다...이죠^^
    건강은 아무리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것 같습니다~!

  • 2proo 2010.04.20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지 아프셧겠네;;; 아이구..
    고생하셧어요.. ㅠㅠ

    근데 아픈 도중에도 식단 사진찍는 센스;;;

    • 윤뽀 2010.04.21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침, 점심, 저녁... 순서대로 다 있습니다 ㅋㅋㅋㅋㅋ
      뭔 정신에 그걸 찍었는지
      제가 찍은것도 있고 남친더러 찍으라고 시켜서 찍은것도 있고 그래요 ㅋㅋ

  • 드자이너김군 2010.04.20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구.. 큰일 치루셨습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어서 회복 하세요~~^^

  • RUKXER 2010.04.20 1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친구한테도 이 포스팅 연재 보여주고 있답니다.
    에고....... 참 무섭기도 하고, 윤뽀 님이 회복 중이셔서 다행스럽기도 합니다^^;;

    • 윤뽀 2010.04.21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하
      잘하셨습니다 :-)
      참 골치아픈 병인지라.. 이런게 있단 정도는 알아두면 앞으로 많은 도움 되리라 생각합니다

  • 2010.04.20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윤뽀 2010.04.21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럴 능력이 될지 모르겠지만.. (산만하게 만드는것이 특기인지라 ㅋㅋ) 정리 한번 해 보도록 할께요 :-)
      의견 감사합니다

  • ♥LovelyJeony 2010.04.21 0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회복중이시라니 다행이네효~
    산부인과에서 정기검진을 받고는 있지만,
    왠지 혼자 가기에도- 엄마손잡고 가기에도..좀 시선들이 편하지 않은곳이에효.ㅠㅠ

  • rinda 2010.04.21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증이 많이 심하셨네요. 고생 많으셨습니다. 토닥토닥
    저도 한두 가지 정도는 정기검진을 받고 있는데..
    미리 정기검진 받는 것이 참 중요해보입니다. 몸조리 잘 하시고요 ^^

    • 윤뽀 2010.07.27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디까지 검진해보고 맘 놓아야 할지 ㅠㅠ
      세세하게 다 받아보고 싶지만 그러기엔 시간도 돈도 넉넉하지 않은게 우리 보통 사람들 아닌가요?
      그런건 좀 속상해요

  • 클로로포름 2010.04.21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에 맨날 생리통 심하다고 약을 달고 사는 애가 있는데 말입니다.....
    산부인과 다녀온 적 있나 모르겠네요;
    약도 잘 안 듣는다면서 약을 달고 살아서 산부인과 가보라고 했었는데 말이죠....
    그리고 저도 안전한 것은 아니네요.
    우으으.....;ㅁ;

    • 윤뽀 2010.07.27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약도 잘 안듣는다니... 병원 데리구 가 보세요 ㅠㅠ
      방치해서 좋을것이 하나도 없어요

    • 클로로포름 2010.07.27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아서 이미 병원에 가본 것 같던데요;
      그런데 별 이상 없는 듯....... 진통제를 산부인과 처방약 먹어도 안된다는....ㄱ-
      제가 보기에는 처음부터 약을 먹어버릇해서 내성이 생긴 것 같기도 해요;

  • 몽상팬더 2010.04.22 0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려운 수술인거 같은데 잘견뎌내신것 같네요 재발없이 쭉 건강하시길 ^^
    몸조리 질하세요

    • 윤뽀 2010.07.27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
      재발은 생각하기 싫어요~
      지금까지는 괜찮은 것 같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재발률이 높아지는 만큼 주의를 소흘히할 수가 없네요

  • 엑셀통 2010.04.22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동안..맘고생..몸고생하셨어요.
    그래도 이번기회에 윤뽀님이..평상블로그 후기를 올려주신 선례가 아닐지요

  • 라임 2010.04.27 15: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굉장히 자세하고 도움되는 글이네요..
    건강하시길 바래요~

  • 김명종 2010.04.27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여년 전에 저희 어머님은 자궁경부암 진단을 받았었습니다. 자궁적출을 하고 말았네요... 지금은 건강하신데 그땐 제가 어렸었기에 어머니의 자궁적출에 대한 심적고통을 이해 못했었지요.

    • 윤뽀 2010.07.27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자궁적출에 대한 심적 고통은 이해가 안될 것 같아요
      제가 받은 수술과는 또 다른 이야기가 될테니깐요... ㅠㅠ
      이런 병은 왜 생겨가지구 속상하게 말이죠 ㅠㅠ

  • 이야 2010.05.14 1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기검진의 소중함을 다시 생각해봅니다. 재발없을거예요~ 건강하길 바래요

  • kkj0582 2010.05.19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생하셨네요..건강을 기원합니다. 저도 곧 님과 같은 이유로 수술을 하는데요

    내막증 수술 뒤 확진이후에 진단서상의 글귀가 뭐라고 나왔나요?

  • 에이스 2010.07.12 0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이렇게 부인과 질환에 대해 무지한;; 20대 초반 여성으로서^^ 이렇게 자세한 글 만나보아서 다행이에요. 생리통이 심해서 산부인과 첫 방문을 앞두고 있는데ㅋㅋ잘 보고 갑니다. 많은 도움 되었어요ㅋㅋ

  • 뽀로롱 2010.07.27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 23세에 산부인과 문턱을 한 번도 밟아보지 않은 자로써 상당히 반성이 되고 앞으로는 잘 챙겨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난번 생리통이 너무 심해서 혹시 나도 하는 생각도 드네요.
    바로 엊그제였는데 너무 아파서 일단 차선책으로 정신없이 내과에 갔었는데, 내과에서 의사선생님 하시는 말씀이 결혼한 사람만 가는데가 산부인과가 아니라고 꼭 한번 가서 검사받아보라고 누차 강조하셔서 가려고하는데 걱정도 좀 되고 그렇네요.

    • 윤뽀 2010.07.27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과 선생님께서도 그리 말씀하시니 뽀로롱님도 꼭 한번 산부인과를 방문해보세요
      너무 걱정하지는 마시구요
      생리통이 증상일 수도 있지만 아닐 수도 있거든요 ^^

  • 아픈몽이 2010.07.30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뽀님 고생하셨어요. 남일 같지가 않네요. 저도 이번에 수술받았는데 너무 힘들었어요. 왼쪽에 혹이 5cm,3cm짜리 두개가 있었는데 장이랑 난소, 나팔관까지 유착이 너무 심했다고 하더라구요. 오른쪽엔 2cm짜리 한개가 또 유착되어 있고... 그걸 다 분리시키고 혹 제거까지 하고 하다보니 수술 후 일주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통증이 남아있네요. 그런데 지금 무엇보다 걱정되는건 상처부위에요. 실밥 뽑는 날 꼬맨 부분이 좀 벌어져있다고 의사샘이 소독 후 의료용 밴드를 붙여주더라구요. 특히 배꼽이 좀더 벌어져있대요. 염증이 생길까 두려워요. 뽀님은 수술부위 어떻게 관리하셨어요? 그 작은 밴드가 혼자 떨어질때까지 놔두라는데 통풍이 안되면 습해져서 오히려 안좋을거 같기도 하고.. 배꼽부분은 배꼽밑에만 밴드가 붙어있는데 배꼽에도 상처가 나있길래 면봉으로 마데카솔을 발라놨는데 그래도 되는건지.. 경험자로부터 조언을 받고싶어요.

    • 윤뽀 2010.08.01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유착이 꽤 있으셨군요 ㅠㅠ
      저도 아주 없는 것은 아니었는데... 에궁, (2~3기 정도 의사에 따라 소견 차이가 있다고 그러더라구요...) 지금 한참 신경이 많이 쓰이실 때 인것 같아요...

      전 밴드는 퇴원하고 실밥 제거하고 몇일 더 붙이고 있었던 것 같아요
      그렇다고 계속해서 붙였던 것은 아니고 어디 나갈 때 옷입을 때 그 부분이 닿으니까..
      닿아서 쓸리면 곤란해서 그러고 있었어요
      집에선 밴드 안붙이고... 연고 틈틈히 발랐구요

      딱히 염증이 생기고 그러진 않았는데 몇달이 지난 지금도 상처 부위가 없어진건 아니라서 말이죠..
      좀 속상해요

      시간이 얼마나 더 지나야 옅어질지..
      완전히 없어지는 걸 바라는 것은 사치인지.. -ㅅ-
      그런 생각이 드네요
      허헝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제 부위를 보여드릴수도 없구 거 참...
      여튼, 연고 꼼꼼하게 바르시구요
      딱지 자연스러이 졌다가 지가 알아서 떨어져나갈 수 있도록.. 관리 잘 해주시면 특별히 덧나거나 하진 않을 것 같아요

  • 아픈몽이 2010.08.04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의있는 답변 고마워요 뽀님 ^^ 뽀님 얘기 듣고 바로 밴드떼고 통풍시키고 있어요. ㅎㅎ
    아 그리고 또 혹시... 뽀님, 삼겹살은 아예 안드시고 있나요? ^ㅇ^;;
    전 의사샘이 구체적으로 식단에 대해 말씀을 안해주셔갖고 네이버 검색만 했는데 먹지말라는건 평소에 다 좋아하는 것들이라서.. 완전 좌절모드에요..;; 특히 삼겹살..;;

  • 행인 2010.10.16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수고하셨구요. 뽀님의 글로 저를 포함 많은 분들이 도움되셨을거라 생각해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