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뽀, 블로고스피어에 입문하다.

2008년 12월 18일 저는 우연한 기회에 Adios님께 티스토리 초대장을 받게됩니다.

그리고 12월 23일 지금의 http://qtotpz.tistory.com 를 오픈하게 됩니다. 개설하고 벌써 1년이 지났네요. 와~ 축하축하~!

원래 끄적끄적 거리는것을 좋아해서 중, 고등학생일땐 세이클럽에 카페를 개설해 일기를 썼었는데 대학생이 되니까 갑자기 싸이월드 광풍-! 그래서 세이계를 떠나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이용해 일기를 써나갔었습니다. 근데 싸이월드를 좀 하다보니 답답한겁니다. 공간도 작고, 좀 꾸밀려면 돈이 필수적으로 들고(이게 젤 문제-_-), 내가 원하는걸 맘껏 표현하는것이 힘들더라구요. 블로그로 진작에 이동해오고 싶었는데(이때 네이버 블로그 보고 뿅=3) 싸이월드의 인연을 버려두고 새로운 공간에 터를 트는것이 어쩐지 두려워 차일피일 미루다 결국 대학 졸업하고서야 옮겨오게 된 것이죠. (그러고보니 저 아직 젊네요ㅎㅎ) 그것이 딱 1년 전이네요. 터잡기까지 참 사연 깁니다 길어. 여튼 하나 잡으면 꾸준하게 하는지라 세이도 싸이도 몇년씩 이용했었는데 블로그도 그럴 수 있겠죠? 좋은 이웃님들을 만나 자신감 충만한상태입니다.


 블로그 1년 총 결산!

1주년 기념 이벤트라고 할려고 했으나 조금있으면 나눔 커뮤니티(http://www.nanumbook.com/) 오픈 이벤트가 시작되거든요. 이쪽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일단 제 개인적인 나눔은 패스할려구요. 아쉽지만 곧 돌아오겠습니다. 기대해주세요. ㅋㅋㅋ

그냥 제 나름의 기념적인 의미로 통계를 좀 내 봤습니다.

tistat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티스토리 블로그에 한해서 등록 글 수, 방문자 수, 댓글 수, 트랙백 수 등등 블로그 내의 모든 정보를 쏙쏙 뽑아낼 수 있는데요. (요기 가시면 받을 수 있어요 ▶ http://raspuna.lovlog.net/3175707)

그 자료를 바탕으로 작업을 했답니다. ^^

 월별 글 수
작년 12월부터 올해 12월까지 제가 포스팅 한 수입니다. 많이할땐 한달에 45개나 포스팅을 했었네요. 평균적으로 하루-이틀에 하나씩은 포스팅 한 것 같지만 일자별로 정렬해보면 몰아치기 포스팅을 하고 쉰 적이 많다는걸 알 수 있을겁니다. 그럼 살짝 민망하니까 대략적인 수치확인으로 만족해야 할 것 같습니다. ㅋㅋ 앞으로도 부지런히 포스팅해서 보고 즐길거리가 많은 블로그가 되도록 해야겠어요. 아잣~!

 카테고리별 글 수
지금 저의 블로그에는 Review(BOOK / 바깥나들이 / 먹거리 / ETC), Study(프로그래밍언어 / uCom / ETC), 뽀's Story(세상이야기 / 사진이야기 / 요리이야기 / 음악이야기 / 나눔이야기 / me2DAY) 이렇게 크게 세 분류 속에 총 13개의 카테고리가 있습니다. 이 카테고리의 수가 많은지 적당한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Study 카테고리 내용은 블로그에 찾아오는 분들과 맞지 않는 듯 해서 옮겨가는 중입니다. 전부 빼가면 카테고리는 두 분류의 10개정도로 줄게될 것이고 좀 더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손대기 귀찮긴 하지만 하루빨리 해결해야 할 문제 같네요. 딱 봐도 없어져야 할 카테고리는 글 수가 바닥을 기고있죠. ^^;;;

 시간별 글 수
시간별 글 수를 보니 11시 정도에 주로 포스팅을 하네요. 압도적!! 퇴근하고 저녁먹고 컴퓨터 앞에 앉아서 포스팅하기 시작하면 10-11시쯤에 등록하게되니 딱 맞네요. 직장인이라는게 너무 티가 나나요. ㅋㅋㅋ 15-16시 사이의 포스팅은 회사에서 농땡이칠때 등록한거... 아잉 부끄 >ㅅ</// 이걸 보니 제 행태가 다 드러나는군요. ㅋㅋㅋ

 시간별 댓글 수
근데 딱히 저의 행태만 드러나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ㅋㅋ 댓글이 달리는 시간대를 보면 거의 많은 분들이 활발한 사회활동을 하고 있을때!!!!!! 10시경에 댓글이 가장 많이 달리는걸로봐서는 많은 분들이 학교나 직장에 가자마자 앉아서 붙드는 것이 블로그가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저는 다 알고 있습니다. 알 수 있습니다. ㅎㅎ

 댓글이 많이 달린 글
댓글이 많이 달린 글을 뽑아보니 나눔과 관련된 글들이 많이 보입니다. 나눔은 제 블로그에 참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 같습니다. 나눔을 주로 남친과의 일로 묶어가다보니 염장 포스팅이 많네요. -_-;;; 이해해주시길.. ㅋㅋㅋ 아직 댓글이 100개 이상 달린 포스팅이 없네요. 최고 많은 92개의 덧글도 절반은 제가 단 것이니 제 블로그가 소소하다는걸 느낍니다. 더 많은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하기 위해 오늘도 달립니다. ^^
10대 포스팅 링크 묶습니다.

 댓글 많이 단 사람
댓글은 포스팅으로 남길까 말까 고민했는데 큰 의미는 두지 않으려구요. 알게된 시간이나 관심사가 영향을 많이 미치는 것이 사실이고, 하나의 댓글이라도 양질의 댓글이 달린 경우도 있기 때문에 그냥 통계를 냈다는것에 의의를.. ^^; 하나의 댓글도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답니다. 댓글이 고파요. 팍팍주세요-!

 분기별 방문객 수
분기별 방문객수를 뽑아보니 다행이도 점점 성장세입니다. 다만 올 4분기는 조금 약하네요. ㅋㅋ 한번 떨어진 방문자수는 잘 오르지 않더라구요. 제 블로그에서 특별히 트랙백 폭탄을 맞을 일이 없다보니 블로그를 잠시 뜸하게(미투데이 포스팅으로 대체했을 당시) 하니 바닥을 기더라구요. ㅋㅋ 최근 야마시타 토모히사() 포스팅으로 급성장을 하긴 했습니다만 이것이 앞으로 유지될지는 미지수. 이왕이면 방문자수도 많고, 덧글도 많고, 풍성하면 좋잖아요. ㅋㅋ 지금 이대로라도 좋으니 꾸준한 방문자수를 유지했음 좋겠다는 작은 바램이 있습니다.


 마치며...
준비한 통계 데이터는 이게 다에요. 트랙백 데이터도 있지만 별 의미가 없어보여 제외했어요.
쭉 정리해보니까 감회가 남다른데요? ㅋㅋ 내가 이렇게 블로깅 했구나. 오 이런 포스팅이 인기가 있네? 블로그에 소흘하면 이렇게 되는군. 하고 되돌아볼 기회였던 것 같아요.
블로그 개설일이 연말과 겹치기도 해서 겸사겸사 한해 정리도 되었네요. ㅎㅎ 이걸 바탕으로 내년도 블로깅 계획도 한번 잡아볼까 싶습니다. 내년에도 잘 부탁드려요. *^-^* (뭐지 이 인사는)

곧 크리스마스입니다. 연휴라 더욱 즐거운 크리스마스 계획은 다들 세우셨는지요. 신나는 이야기 포스트로 찾아올께요. 그럼 블로그 결산 포스팅은 이것으로 뿅~!
(덧) 쌍지팡이님(http://crutches.tistory.com/)께서 절 위해 크리스마스 이미지를 만들어 주셨답니다. (감사해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