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8일~7월 9일 기록입니다.

7월 8일 토요일은 시간 삭제.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어요. 기억 전혀 없고 7월 9일 일요일이 되어서야 제 기준에서 모든 바이탈이 안정화됐어요.


붕대를 어찌나 쎄게 감아놨는지 귀가 접혀서 아프고 눈 뜨기가 힘들었어요. 한 쪽으로 돌아 눕는 것이 어려울 정도로 감아놔서 한 자세로 누워있다 욕창 생길 뻔. 까진 아니더라도 몸이 힘들었고 욕 나올 뻔 했네요. 일요일에 소독하고 붕대를 다시 감으면서 나아졌습니다.


수술을 예정보다 늦게 했는데 수술에 걸리는 시간도 동의서 쓸 때 주치의가 말한 2시간 보다 더 걸렸대요. (수술실 들어간 시간이 4시 경, 회복실에 간 건 8시 45분 경) 그래서 어린이집에 있는 오복이 데리러 갈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원장 선생님 댁에서 하루 있었다고. 헐.


친정엄마랑 신랑 두 명이 다 병원에 있지 않아도 괜찮았는데 너무 속상하더라고요. 진짜 아픈게 죄지, 어린 오복이한테 가혹했을 거예요. 이전에 긴 입원으로 엄마없는 스트레스를 줬고 그 기간 어린이집 선생님으로부터 찜찜한 이야길 들었었는데요. 예고없이 오복이가 가족 아닌 다른 누군가와 처음 가보는 공간에 있었다는 사실에 마음이 좋지 않았습니다. 오복이가 제 앞가림 할 수 있을만큼 컸으면 덜 안타까웠을텐데. 에휴. 차라리 몰랐으면 좋았을 이야기였어요.


며칠 전 극심한 두통으로 응급실 갔을 때 오복이도 동행했는데 그 기억이 꽤 강렬했나봐요. 어린이집에서 친구들한테 "우리 응급실 갈래?" 이런 말을 했다고 해요.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이야길 전해 들었지만 병원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모질이 엄마였어요.



※ 뇌종양(혈관모세포종), 뇌수막염 관련 기록이 많아져 링크가 길어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포스팅하면서 적절히 링크 수를 조정할 예정이라 모든 내용이 궁금한 분들은 블로그에서 [투병일기] 라는 키워드로 검색 바랍니다.

2017/08/04 - 또 머리 연다고? 염증 제거를 위한 개두술..
2017/07/25 - 뇌수막염 재발(!) 응급실 이틀째
2017/07/23 - 뇌수막염 재발(?) 또다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2017/07/14 - 뇌종양, 뇌수막염 이후 첫 외래진료
2017/06/29 - 뇌수막염 입원 치료, 드디어 병동에서의 마지막 날
2017/06/25 - 스테로이드(덱사메타손)의 부작용을 정통으로 맞는 중...
2017/06/14 - 스테로이드 덱사메타손의 드라마틱한 효과와 뇌척수액검사
2017/06/13 - 뇌수막염의증으로 입원, 항생제치료 중 기록
2017/06/10 -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신세 후 재입원
2017/06/09 - 뇌종양 수술 퇴원 그 후, 119와 동탄 한림대학병원 응급실
2017/06/07 - 뇌종양 개두술 후 이상한 두통과 퇴원 이야기
2017/06/01 - 뇌종양(혈관모세포종) 개두술 하던 날
2017/05/30 - 뇌종양(혈관모세포종) 수술 하루 전, 수술동의서 외 준비사항들
2017/05/28 - 혈관모세포종 의심, 수술 전 검사(뇌혈관조영검사/네비게이션MRI)
2017/05/17 - 뇌종양 양성을 바라보며, 서울삼성병원 입원 이튿날
2017/05/15 -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병동 입원 첫 날
2017/05/13 -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에 정착 그리고 산정특례 등록
2017/05/11 - MRI 검사 취소와 두통, 머피의 법칙 같았던 하루
2017/05/04 - 두통과 어지러움이 있으면 CT, MRI 필수?!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미친광대 2017.08.06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ㅠㅜ 부모로서도 자녀로서도 아프지 말아야 하는것 같아요. 미안함과 고마움이 공존하는.. 앞으론 오복이가 엄마와 함께 오랫동안 행복한 일만 가득할겁니다. 쾌차하시길 바래요~